‘왕은 사랑한다’ 남다름·윤찬영·이서연, 아역계의 어벤져스 결성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왕은 사랑한다'

‘왕은 사랑한다’

‘왕은 사랑한다’ 남다름·윤찬영·이서연이 ‘믿고 보는 아역 군단’으로 활약한다.

‘왕은 사랑한다’(극본 에어본, 연출 김상협)는 고려 시대를 배경으로 세 남녀의 엇갈린 사랑과 욕망을 그린 탐미주의 멜로 팩션 사극. 100% 사전제작으로 임시완·임윤아·홍종현·오민석·정보석·장영남·김호진 등이 출연해 기대감을 자아내고 있다.

특히 임시완·임윤아·홍종현의 아역으로 남다름·이서연·윤찬영이 출격해 극 초반 인기를 견인할 예정이다.

남다름은 ‘육룡이 나르샤’ 유아인, ‘군도-민란의 시대’ 강동원, ‘피노키오’ 이종석의 어린 시절 모습을 연기한 배우로 이번에는 임시완의 아역을 맡는다. 또한 ‘낭만닥터 김사부’의 유연석, ‘육룡이 나르샤’ 변요한, ‘화정’ 서강준의 아역을 연기한 윤찬영이 홍종현의 아역을 맡아 존재감을 뽐낸다. 이들과 함께 영화 ‘우리들’에서 출중한 연기력으로 충무로를 깜짝 놀라게 한 배우 이서연이 임윤아의 어린 시절을 연기한다.

24일 공개된 스틸에는 남다름·윤찬영·이서연의 촬영 모습이 담겨 있어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특히 ‘어린 왕원’ 역의 남다름은 극과 극 눈빛으로 시선을 강탈한다. 붉은 빛이 도는 세자복을 입은 남다름은 매서운 눈빛을 빛내고 있다. 또 다른 스틸 속에는 장난기 많고 순수한 소년 남다름의 모습이 담겨 있어 눈길을 끈다.

이어 늠름한 윤찬영의 모습이 이목을 집중시킨다. 윤찬영은 어린 왕린 역을 맡아 남다름과 브로맨스 케미를 선보인다. 스틸 속 윤찬영은 든든하게 남다름의 곁을 지키고 있다. 특히 두 사람의 180도 다른 매력이 기대감을 높인다. 두 눈 가득 호기심을 담고 있는 남다름과 달리 윤찬영은 상황을 신중하게 파악하는 모습이다. 이에 두 사람이 표현할 왕원과 그의 유일한 벗 왕린의 어린 시절이 어떠할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두 사람과 얽히게 되는 어린 은산은 아역배우 이서연이 맡았다. 공개된 스틸에는 성인 은산 역의 임윤아를 꼭 빼 닮은 이서연의 모습이 담겨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이서연은 조막만한 얼굴과 사슴 같은 눈망울, 곧게 뻗은 목선까지 임윤아와 놀라운 미모 싱크로율을 보여준다.

무엇보다 남다름·윤찬영·이서연은 브라운관과 충무로에서 입증 받은 연기력과 시선을 잡아 끄는 매력을 발산하며 ‘왕은 사랑한다’의 포문을 활짝 열 것으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제작사 ‘유스토리나인’ 측은 “남다름·윤찬영·이서연 등 아역 같지 않은 연기력을 입증 받은 배우들의 활약을 볼 수 있다. 이들의 연기와 호흡이 극 초반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라며 “특히 성인 배우들과 절묘하게 매칭되는 매력이 더욱 극의 몰입도를 높일 예정이니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왕은 사랑한다’는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팩션 멜로 사극. 100% 사전제작으로 진행되며 2017년 방송 예정.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