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술집’ 배종옥, 원조 걸크러시? 돌직구도 매력(종합)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배우 배종옥, 이청아 / 사진=tvN '인생술집' 캡처

배우 배종옥, 이청아 / 사진=tvN ‘인생술집’ 캡처

‘인생술집’ 배우 배종옥의 매력이 끝이 없다.

배종옥은 23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 출연해 원조 걸크러쉬 다운 모습과 더불어 해맑은 매력도 발산하며 눈길을 끌었다.

탁재훈이 배종옥에게 “반갑다 친구야”라며 장난을 치자, 배종옥은 “누나라고 해”라며 카리스마를 뽐냈다. 이어 배종옥은 “친해질 때 시간이 걸린다”라며 낯설어하는 모습도 보였다.

배종옥은 “후배들이 무서워한단 얘기를 많이 하더라”며 “하룻밤 술 마시고 그 다음날 동지감을 느끼고 친해지지 않냐. 난 그게 잘 안 된다”고 털어놨다. 이어 “벽이 허물어지는 스타일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신동엽은 배종옥을 보며 “하고 싶은 말을 해야 하는 캐릭터다”라고 설명했고, 배종옥은 “무슨 생각을 하면 나도 모르게 말이 나온다”고 동의했다. 배종옥은 “20대 때 기자랑 인터뷰를 하는데, 기자가 준비가 안돼있었다. 그래서 ‘공부 안하고 오시면 인터뷰를 하는 게 아니지 않냐’고 말했다”라며 시원시원한 성격임을 입증했다.

술자리 내내 배종옥은 연신 밝은 웃음을 지었고, 이에 MC들은 배종옥에게 “웃음이 많다”라며 말을 건넸다. 배종옥은 “연극할 때 안 웃고 싶어서 후배들에게 ‘연습한 거 외에 다른 거 하면 죽는다’라고 경고했었다. 그런데 내가 웃었다”라며 웃음을 터트렸다.

배종옥은 부모님의 반대에 부딪혔던 과거도 털어놨다. 배종옥은 “집에서 반대 했다. ‘무슨 연기냐’라며 난리가 났었다”고 전했다. 이어 “어머니가 42살에 나를 낳으셨다”며 “잡지 같은데 보면 김희애, 전인화는 엄마랑 같이 다닌다는 얘기가 나오는데 엄마는 그걸 해줄 수 없어서 미안해하더라. 우리 엄마가 나한테 해줄 수 있는 건 밥을 해주는 거였다”라고 고백했다. 배종옥은 “2002년에 어머니가 돌아가셨다. 내가 상 탈 때 어머니가 그립다”고 말했다.

이후 이청아가 늦게 온 손님으로 등장했다. 이청아는 “원래 배종옥 선배님 팬이었다. 드라마에서 안 뵀으면 후회했을 거 같다”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청아는 배종옥이 후배들을 불러 저녁 식사 자리를 마련해준 것도 이야기하며 “시크해 보이셔도 세팅도 다 직접 하셨다”라고 밝혔다.

공개 연애 이야기가 화두에 올랐다. 배종옥은 “내가 요즘 딜레마다. 이런 감정을 모르고 연기해도 되나 싶다”라며 “5살 연하까지는 괜찮다. 그 밑은 힘들다. 내가 얘기하는 걸 좋아하는데 대화가 안 될 수도 있을 것 같다”라고 밝혔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