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궁민, ‘먹소 구하기’ 성공…이준호와 손 잡았다(종합)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김과장' / 사진=방송 화면 캡처

‘김과장’ / 사진=방송 화면 캡처

‘김과장’ 남궁민과 이준호가 손을 잡았다. 이 브로맨스, 이제 이뤄진다.

23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김과장'(극본 박재범, 연출 이재훈 최윤석) 18회에서는 우여곡절 끝에 박회장(박영규)를 잡고자 손을 잡는 김성룡(남궁민)과 서율(이준호)의 모습이 통쾌함을 안겼다.

이날 김성룡은 박회장(박영규)의 꾀에 속아 위험에 빠진 서율을 구해 검찰청으로 향했다. 두 사람은 의외의 브로맨스를 뽐내며 ‘우리’가 됐다. 김성룡은 수많은 기자들 앞에서 서율을 지지하며 “결백한 의지! 진실은 밝혀진다”고 외쳤다.

서율이 검찰청에 들어간 이후, TQ그룹에선 대대적 변화가 시작됐다. 조상무(서정연)는 “200명 이상 정리해고, 근무 중 개인 모바일 및 인터넷 제한, 복리후생 제한”을 통보했다. 추남호(김원해)가 정리해고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그는 외국에서 공부 중인 딸과 통화하며 아무렇지 않은 척 연기했다.

위기는 또 있었다. 이과장이 과거 남긴 증거가 무효화됐다. 장유선(이일화)은 이기적인 박회장에 분노했다. 박회장은 “경쟁과 생존 방식이 이런 거다”라고 뻔뻔하게 말했다. 이 모습을 박명석(동하)가 봤다.

서율은 구치소로 수감되기 전 아이디어를 짰다. 홍가은(정혜성)을 은밀히 불러 김성룡을 움직였다. 김성룡은 교회 목사로 변신해 서율을 찾았다. 김성룡-서율-한동훈(정문성)은 새로운 ‘설계’를 위해 힘썼다.

김성룡은 박회장이 서율을 건드릴 수 없는 ‘먹소 구하기’ 대작전에 돌입했다. 서율이 언더커버 수사관이라는 소문을 낸 것. 오광숙(임화영)은 사원들에게 서율이 회사에 들어온 꿍꿍이가 있었다는 소문을 내기 시작했고, 윤하경(남상미)은 목소리 변조 후 과거 도청 파일을 이강식(김민상)에게 전하며 “네 죄를 바로잡을 기회를 주겠다”고 꼬셨다.

박명석는 “화나고 속상해. 도와주고 싶은데 운전밖에 할 게 없다”며 속상해했다. 이후 박명석은 추남호와 짜고 고만근(정석용)에 대해 뒷담을 했다. 박명석은 “아빠가 그 인간 싫어한다. 나이도 어린데 건방지게 노안이라고. 오늘 내일 훅 갈 것 같다”고 말했고 고만근은 걱정했다.

경리부원들은 회사 곳곳을 다니며 이간질을 하며 폭소를 자아냈다. 고만근, 이강식 등 악의 축들은 “양심 선언하는 한 사람은 살려준다더라”라는 소문을 들으며 눈치를 봤다. 고만근과 이강식은 서율을 언더커버 수사관이라고 착각했고, 그간 사건을 제보하기 위해 검찰청에 갔다.

TQ그룹과 검찰청엔 서율이 언더커버 수사관이라는 소문이 났다. 서율은 석방됐고, 김성룡은 그에게 “모든 걸 되돌릴 수 있는 기회다”라고 제안했다.

서율은 창피해하며 자리를 떠났고, 이후 윤하경을 만났다. 윤하경은 “매번 이길 필욘 없다. 이길 가치가 있는 것만 이기는 게 진정한 승부사다”라고 조언했다. 결국 서율은 김성룡에게 가서 뜻을 함께 할 것을 전했다.

두 사람은 박회장을 잡기 위해 손을 모았다. 박회장에겐 고소장이 접수됐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