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궁민X이준호, ‘우리’ 됐다…”진실은 밝혀진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김과장' / 사진=방송 화면 캡처

‘김과장’ / 사진=방송 화면 캡처

‘김과장’ 남궁민과 이준호가 ‘우리’가 됐다.

23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김과장'(극본 박재범, 연출 이재훈 최윤석) 18회에서는 위기에 빠진 서율(이준호)을 구하는 김성룡(남궁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성룡은 서율을 태우고 검찰청으로 향했다. 김성룡은 “이사님이 뒤집어쓰면 안 된다. 묘책 있냐”고 물었다. 서율은 없다고 말했다.

김성룡은 “우리가 이대로 지면 안된다”고 말했고 서율은 “언제부터 너랑 내가 ‘우리’가 됐냐”고 물었다. 김성룡은 “회장님(박영규) 엿 먹이려면 이사님이 감옥에 들어가면 안 된다”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검찰청에 들어섰다. 김성룡이 기자들 앞에 먼저 나서 “서율이 도망간 게 아니다. 납치를 당한 거다”라며 납치범들의 얼굴을 공개했다. 그는 “이건 조작된 음모다. 우리 서율에게 누명을 씌운 거다”라며 열변을 토했다.

김성룡은 서에 들어가는 서율을 보며 “저 결백한 의지! 진실은 밝혀진다”고 외쳐 기자들의 이목을 모았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