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 양남자쇼’ 몬스타엑스, ‘멋짐X개그’ 다 되는 이 남자들(종합)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그룹 몬스타엑스 / 사진=Mnet '신양남자쇼' 캡처

그룹 몬스타엑스 / 사진=Mnet ‘신양남자쇼’ 캡처

몬스타엑스가 ‘비글美’를 제대로 발산했다.

몬스타엑스는 23일 방송된 Mnet ‘신 양남자쇼‘에 출연해 ’멋짐‘과 ’유쾌함‘을 동시에 발산하며 다채로운 매력을 뽐냈다.

먼저 베드 타임 진실게임 시간이 펼쳐졌다. 주헌은 ‘첫인상이 강렬했던 멤버’로 꼽혔고, 이에 대해 “눈이 찢어지고 그래서 오해를 많이 받았다”고 말했다. 이때 민혁이 “요즘은 순해 보이려고 노력하는 것. 10대 때는 그렇지 않았다”고 폭로했다. 민혁과 기현은 자리에서 일어나 주헌의 건들거리던 걸음을 따라 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또 아이엠의 첫인상도 밝혀졌다. 주헌은 “‘노 머시’라는 프로에서 아이엠이 중간에 투입됐다”고 밝혔고, 아이엠은 “저도 원래 그 프로그램의 시청자였다”고 전했다. 아이엠은 “캐스팅돼서 연락이 왔다. 밥 먹으러 가는 줄 알았는데 촬영장이었다”며 배경을 설명했다.

더불어 ‘안무 구멍’으로 형원이 지목됐다. 형원은 “다 비슷하게 틀리는데 저한테만 심하게 얘기 한다”라며 억울함을 표했다. 하지만 셔누가 “형원이는 무대에서 안무를 틀리면 당황하고 티를 낸다”라며 폭로했다.

셔누의 장기자랑도 이어졌다. 셔누는 수영 선수였던 경력을 공개하며 비를 보고 가수의 꿈을 키웠다고 전했다. 이에 MC들은 셔누에게 비의 안무를 보여달라고 요청했고, 셔누는 자리에서 일어나 비의 안무를 완벽히 소화하며 섹시한 매력을 드러냈다.

멤버들은 주헌이 “겁이 많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를 들은 MC들은 주헌에게 의문의 상자를 가져다줬다. 주헌이 상자 속에 손을 넣고  상자 속에 든 것이 무엇인지 맞혀야 하는 것. 주헌은 처음엔 경악했으나, 이내 마음을 먹고 상자 속으로 손을 집어넣었다. MC들은 “큰 용기 냈다”라며 주헌을 칭찬했다.

즐겁게 떠들고 있을 때 야식이 도착했다. 멤버들은 야식을 놓고서 ‘한 글자 댄스 타임’을 벌였다. 이들에게는 ‘아름다워’ 무대를 하고 있을 때 ‘가’가 나오면 ‘얍 소리를 내면서 옆 사람 엉덩이 때리기’ 미션이 주어졌다. 멤버들은 처음엔 쉽게 생각했으나, 연이어 실패하며 우왕좌왕하는 모습을 보였다. 결국 8개의 가사 중 두 번만 성공해 두 개의 야식을 얻었다.

어느덧 파티 킹을 뽑아야 할 시간이 왔다. MC들은 셔누와 주헌 중 고민하더니, “큰 용기를 냈다”라는 이유로 주헌을 파티 킹으로 선정했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