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랑방 손님’ 김복준 형사 “박명수, 지능범은 아냐”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자랑방손님' / 사진제공=KBS

‘자랑방손님’ / 사진제공=KBS

영화 ‘살인의 추억’ 송강호의 실제 모델 김복준 형사가 ‘자랑방 손님’을 찾아 지난 형사생활의 노하우를 가감 없이 전수했다.

KBS 앱 ‘my K‘와 네이버 ’V 라이브’를 통해 실시간 생중계됐던 본격 재택 방송 ‘자랑방 손님’은 보이는 라디오 콘셉트의 아날로그 감성 토크쇼다. MC 박명수와 김희철은 스튜디오가 아닌 실제 집에서 편안한 의상을 입고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녹화를 진행해 시청자들에게 화기애애한 현장을 전할 예정이다.

등장부터 범상치 않은 포스를 풍기며 두 MC의 시선을 사로잡은 김복준. 32년 형사생활 동안 무려 3000명을 검거한 그는 “얼굴만 봐도 범죄의 장르가 나온다”며 박명수와 김희철의 범죄 유형을 예상했다. 김복준은 “일단 박명수는 지능범은 아니라며 흔히 말하는 논두렁, 밭두렁파로 껄렁껄렁하게 행패를 부리는 쪽에 가깝다”고 말해 주변을 폭소케 했다.

또한, 이날 방송에서 박명수는 “본인을 너무 좋아한 팬이 매니저의 차에 계란을 던져 파손한 경우도 있었다”며 스토커에 대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이에 김희철도 “데뷔 초 팬들이 숙소의 문을 따고 들어와 속옷을 훔쳐가기도 했다”고 전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한편, ‘자랑방 손님’에서 MC로서 첫 호흡을 맞춘 박명수와 김희철은 서로 “명수 형이 앙탈을 부려도 잘 받아줘서 좋다” “희철이가 이렇게 성장했을지 몰랐다”며 서로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다.

정규편성을 향한 박명수, 김희철의 브로맨스는 23일 오후 8시 55분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