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스토리 눈’ 불탄 소래포구 시장, 불씨는 어디서 번졌나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리얼스토리 눈' 소래포구 시장 화재 현장 / 사진제공=MBC

‘리얼스토리 눈’ 소래포구 시장 화재 현장 / 사진제공=MBC

‘리얼스토리 눈’ 소래포구 어시장 화재, 불씨는 어디서 번졌나.

23일 MBC ‘리얼스토리 눈’에 지난 18일 대형 화재로 잿더미가 된 인천시 남동구 소래포구 어시장 화재 현장 취재기가 방송된다.

3월 18일 새벽 1시 35분경, 연평균 300만 명의 소비자가 찾는 관광명소인 소래포구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했다. 불길은 240여 개의 좌판과 점포를 순식간에 집어삼켰다. 60대의 장비와 588명의 대규모 인력이 동원됐지만 새벽 4시가 넘어서야 겨우 불길을 진압했다. 건질 만한 물건을 찾기 위해 뒤늦게 상인들이 뛰어들었지만 삶의 터전은 이미 잿더미가 된 후였다.

소래포구는 2010년과 2013년에 걸쳐 이미 두 차례 화재를 겪었는데, 이번 화재 역시 상인들은 얼마 전 한전에서 교체한 변압기가 화재의 원인이라고 주장하고 있으며, 경찰 측은 누전과 변압기 양쪽 모두에 가능성을 두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인천과 수도권 주민들에게 신선도 높은 생선을 공급하는 소래포구 상인들은 따뜻한 봄을 맞이해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지는 성수기를 기다리고 있었지만, 복구 기간 동안 삶의 터전을 잃고 성어기를 놓치며 생계에 위협을 받고 있다. 피해 점포 대부분이 무등록 시설로 보험에 가입돼 있지 않아 피해 보상에 상당한 진통이 예상된다.

하지만 상인들은 소래포구가 아직 건재하다며 마음을 다잡는다. 불길이 닿지 않은 점포에서는 주꾸미와 꽃게 철을 맞아 장사를 계속하고 있다. 손님을 불러 모아야 예전처럼 시장이 살아난다며 더욱 억척스럽게 살아가고 있는 소래포구 상인들의 이야기를 들어본다.

MBC ‘리얼스토리 눈’은 매주 월~목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