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TV’ 이승연 “‘김과장’ 보는 게 삶의 낙…카메오로 출연하고파”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KBS드라마 '주간TV' / 사진제공=KBS드라마

KBS드라마 ‘주간TV’ / 사진제공=KBS드라마

‘주간TV’ 배우 이승연이 ‘김과장’을 향해 러브콜을 보낸다.

23일 방송되는 KBS드라마 ‘타임슬립 연예사 주간TV(이하 주간TV)’에서는 시청자들에게 각광받고 있는 사이다 드라마에 대해 다룬다.

첫 번째는 KBS2 수목드라마 ‘김과장’이다. 칼럼니스트 김태훈은 “‘김과장’의 성공 요인에는 여러 가지가 있다”며 “극 중 김성룡(남궁민)이 을의 신세를 대변해서 갑을 향해 통쾌한 장면을 만들어 내는데 거기서 대리만족을 느끼는 시청자들이 많다”고 분석했다.

두 번째는 SBS ‘낭만닥터 김사부’, 세 번째 사이다 드라마는 MBC ‘내 이름은 김삼순’이 꼽혔다. MC 이승연은 “그 당시 살이 통통하고 얼굴이 민낯이나 다름없는 김선아 씨를 보고 여주인공이라고 했을 때 시청자들이 처음에는 낯설어했지만, 이후 ‘올드미스 다이어리’라든가 ‘개그콘서트’의 출산드라 캐릭터가 나온 건 김삼순의 영향이 컸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일중은 “요즘 ‘김과장’에서 재밌는 사이다 장면만 편집된 클립 영상이 SNS에서 인기가 많다”며 ‘시청자가 뽑은 ’김과장‘ 코믹장면 베스트 3’을 공개했다.

첫 번째 장면은 이달의 우수사원 취소 징계와 더불어 상금 100만원을 반환하라는 요구를 받자 열 받은 김성룡이 뻔뻔하게 나오는 장면이 뽑혔다. 두 번째는 갑질하는 회장 아들을 향해 윤하경(남상미)이 전화하는 척 사이다 발언을 던지는 장면, 마지막은 난동을 피우는 회장 아들을 몸으로 제압하고 거침없이 독설을 날리는 김성룡의 모습이 베스트 사이다 장면으로 뽑혔다.

결과를 본 이승연은 “요즘 ‘김과장’ 보는 게 삶의 낙이다. ‘김과장’에 카메오라도 한번 출연해보고 싶다”며 러브콜을 보냈다는 후문이다.

더불어 이날 방송에서는 사이다 고백으로 시청자들을 설레게 만든 과거 드라마들과 ‘태양의 후예’를 비롯해 최근까지도 반응이 뜨거웠던 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구르미 그린 달빛’ 속 명장면들을 소개한다.

‘주간 TV’는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