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은 너무합니다’ 이루, 연기력+OST 두 마리 토끼 잡았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이루 / 사진제공=이루엔터테인먼트

이루 / 사진제공=이루엔터테인먼트

이루가 MBC 주말드라마 ‘당신은 너무합니다’에서 배우와 가수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았다.

이루는 ‘당신은 너무합니다'(작가 하청옥, 연출 백호민)에서 박성환(전광렬)의 차남 박현성으로 출연 중이다. 박현성은 사사건건 엇나가는 형 박현준(정겨운) 덕분에 아버지의 신임을 받고 회사의 후계자로 인정 받고 있는 인물. 아버지 때문에 죽게 된 어머니가 가엾긴하지만 실속을 챙기고 있다.

지난 19일 방송분에서 박현성(이루)은 자신의 집에 온 유지나(엄정화)에게 편하게 식사하라고 마음을 쓰는가 하면 예의를 지키며 광고모델 덕분에 매출이 많이 올랐다는 감사의 인사를 했다. 유지나 때문에 폭주한 현준과는 확연히 다른 행보로 앞으로 회사 이권을 잡으려 형과 대립하게 될지 활약이 기대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루는 과장되지 않은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다. 국내에서 첫 드라마지만 주조연 배우들과 이질감 없이 잘 녹아들었다는 평이다. 아내 역인 고나경과의 케미스트리도 눈길을 끌고 있다.

이루의 활약은 여기에서 멈추지 않았다. OST ‘슬픈 사랑’을 직접 불렀다. 이 곡은 여주인공 구혜선이 슬픔에 잠길 때마다 흘러나와 안방극장에 감성 전달을 배가시키는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배우 겸 가수 이루의 행보에 기대가 모아진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