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희낙락’ 김희철, 홍진호 지시에 순한 양 된 사연?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유희낙락' 스틸컷 / 사진제공=SBS

‘유희낙락’ 스틸컷 / 사진제공=SBS

SBS ‘게임쇼 – 유희낙락’(이하 ‘유희낙락’)의 아이돌 멤버로 이루어진 ‘희철이네 겜단’ 총 감독 김희철이 순한 양이 된 모습을 보인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유희낙락’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국민 게임 ‘스타크래프트1’ 게임을 제패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방송될 예정이다.

또한 ‘스타크래프트1’ 게임의 최종 대결 상대로 전설의 프로게이머 이윤열과 강민이 등장해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불러 모았었다.

‘천재 테란’ 이윤열과 ‘몽상가’ 강민은 e-스포츠 역사에 한 획을 그었던 ‘스타크래프트1’ 전설의 프로게이머로, 역시 ‘희철이네 겜단’의 게임 코치로 있는 전 프로게이머 ‘폭풍저그’ 홍진호와의 빅매치를 예상케 했다.

전설의 3인방이 나란히 한 자리에 등장한 모습에 겜단 멤버들 역시 팬심을 감추지 못했는데, 이에도 주눅 들지 않는 자칭 스타 고수는 바로 게임단 감독인 김희철이었다.

김희철은 “나도 중학생 시절 스타 반대표 였다”며 “어차피 지금은 은퇴한 선수들이 아니냐, 충분히 이길 수 있다!”며 당당히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렇게 첫 대결로 겜단 코치진 홍진호, 김희철과 강민, 이윤열 선수의 2대2 대결이 성사되었는데, 막상 게임이 시작되자 김희철의 얼굴에 긴장한 모습이 역력히 나타나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시종일관 홍진호에게 질문을 퍼부우며 당황한 모습을 보이자, 홍진호는 김희철에게 전략을 하나씩 지시하며 게임을 인도했다.

이에 김희철은 무조건 “예스(YES)” 를 날리며 순한 양의 모습으로 탈바꿈했는데, 평소 게임 자존심으로는 누구도 이길 수 없는 승부사 김희철이 반전 모습을 드러낸 것.

과연 자존심을 내려놓고 카리스마 홍진호의 말에 고분고분 따랐던 김희철은 값진 승리를 얻었을 수 있을지, 전설들의 이름 값하는 게임 대결은 오는 24일 밤 12시 50분(24시 50분) SBS ‘유희낙락’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