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 이색 프러포즈 공개 “스카이 다이빙 이후…정신없을 때 승낙 받으려고”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S.E.S. 출신 가수 겸 뮤지컬 배우 바다가 23일 오후 서울 중구 중림동 약현성당에서 진행될 결혼식에 앞서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S.E.S. 출신 가수 겸 뮤지컬 배우 바다가 23일 오후 서울 중구 중림동 약현성당에서 진행될 결혼식에 앞서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S.E.S. 바다가 이색적인 프러포즈를 받았다고 고백했다.

바다는 23일 서울 중구 중림동 약현성당에서 진행된 비공개 결혼식에 앞서 취재진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바다는 “스카이 다이빙을 하던 날 프러포즈를 받았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다이빙을 하고 내려왔는데, 남편이 무릎을 꿇고 꽃을 줬다. 알고 보니, 내가 정신이 없을 때 프러포즈를 해 승낙을 받으려고 한 거였다”며 웃었다.

바다는 “특별하고 로맨틱하고, 조금은 무서웠던 프러포즈”라고 기억했다.

또 자녀 계획에 대해서도 말했다. 그는 “올해 잡아둔 공연들을 마친 이후에 열심히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바다는 이날 9살 연하의 사업가와 백년가약을 맺는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