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호진 PDX차태현, ‘최고의 한방’ 공동 연출 맡는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유호진 PD 차태현 / 사진제공=KBS

유호진 PD 차태현 / 사진제공=KBS

배우 차태현이 유호진 PD와 함께 예능드라마 ‘최고의 한방’의 공동연출로 확정됐다.

KBS2 예능드라마 ‘최고의 한방’(극본 이영철, 연출 유호진 차태현) 측은 23일 “유호진 PD와 차태현의 공동연출 체제로 운영된다”고 밝혔다. 이는 차태현의 첫 연출 도전일 뿐만 아니라, 예능 PD와 베테랑 배우라는 새로운 연출 조합이기에 관심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최고의 한방’ 측은 공동연출을 하게 된 유호진 PD와 차태현을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한 시간 가량 진행된 인터뷰는 드라마 연출에 처음 도전장을 내민 유호진 PD와 차태현의 솔직한 소감을 들어볼 수 있는 진솔한 시간이었다. 이날 두 사람은 함께 하게 된 이유부터 연출에 있어서 역할 분담까지 모든 것을 털어놨다.

특히 유호진 PD와 차태현은 함께 하게 된 이유에 대해 밝혀 눈길을 끌었다. 유호진 PD가 “생각지도 못한 미션을 맡았는데, 일이 점점 커진다는 느낌을 받았다”면서, “현장을 가장 잘 아는 사람과 함께하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차태현 씨 밖에 떠오르지 않았다”라고 밝힌 것. 이어 “차태현은 현장에서 흐름을 읽는다. 기획자인 저보다 더 잘 이해를 하고 실제적인 인간의 행동으로 바꾸는 능력이 뛰어난 사람이다. 이번에도 그런 도움을 받을 수 있지 않을까”라며 웃어 보여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에 차태현은 “의외의 제안에 고민을 많이 했다”며 운을 뗐다. 이와 함께 그는 “드라마 현장에 대한 경험을 바탕으로 리얼 예능을 해온 유호진 PD와 상호 보완하며 나아갈 수 있겠다고 생각해 제안을 받아들였다”고 밝혀, 유호진 PD와의 시너지 효과에 대한 기대감을 자아냈다.

또한 두 사람은 연출에 있어서의 역할 분담에 대해서도 밝혀 시선을 사로잡았다. 차태현은 “우리는 역할이 딱 나누어져 있다”면서, “유호진 PD는 연기에 대한 것을 많이 경험하지 못했기 때문에 나는 배우들과의 커뮤니케이션과 연기 디렉팅에 집중하고, 편집이나 스태프 조율은 유호진 PD가 하면 된다”며 자신은 현장에서 직접 호흡하며 연출하는 ‘플레이 디렉터’임을 설명했다.

더불어 차태현은 배우로서 출연까지 한다고 해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그가 “극중 광재 역으로 출연을 하게 됐다”면서 작은 엔터테인먼트 ‘월드 기획’의 사장인 ‘이광재’ 역으로 출연하게 됐음을 고백한 것. 이에 대해 그는 “같이 일하는 사람들이 내가 연출로만 앉아있는 것보다 연기를 하면서 하는 걸 조금 더 편하게 느끼지 않을까 싶어 출연을 결정했다. 이로 인해 자연스럽게 유호진 PD와 나의 역할이 더욱 명확해 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런가 하면 ‘최고의 한방’이 시청자들에게 어떤 드라마가 되었으면 좋겠느냐는 질문에 유호진 PD와 차태현은 “굉장히 재미있는 드라마가 됐으면 좋겠다”라더니, “보는 내내 재미있고, 끝날 때 ‘시간 낭비 아니었네’라는 생각이 드는 정도만으로도 쉬운 일이 아니다”면서 목표를 밝혔다.

마지막으로 유호진 PD와 차태현은 첫 드라마 연출에 도전하는 솔직한 심경을 드러내 관심을 집중시켰다. 유호진 PD는 “드라마라는 장르가 굉장히 어려운 장르라고 생각한다”면서 “어떻게 보면 무임승차 같아 보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에 차태현과의 ‘공동연출’을 생각했고 우리 두 사람이 함께 더 열심히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힘을 합치게 된 이유를 털어놓았다. 이어 유호진 PD와 차태현은 “우리 둘이 모자란 부분을 합치고 최대한의 교집합을 만들어 좀 특이한 형태의 드라마를 만들어 낼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다”라며 ‘최고의 한방’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최고의 한방’은 사랑하고, 이야기하고, 먹고 사는 것을 치열하게 고민하는 이 시대의 20대 청춘 소란극이다. 5월 편성 예정.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