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통사람’ 조달환, 투지 빛났다…18kg 감량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보통사람' 조달환 스틸 / 사진제공=제이와이드

‘보통사람’ 조달환 스틸 / 사진제공=제이와이드

배우 조달환의 투지가 작품 속에서 빛났다.

다양한 캐릭터를 넘나들며 배역에 완벽히 몰두하는 배우 조달환이 영화 ‘보통사람’(감독 김봉한)에서 연쇄살인범의 대타가 된 태성 역을 위해 18kg을 감량하는 의지를 선보였다.

영화 ‘보통사람’ 은 1980년대, 보통의 삶을 살아가던 강력계 형사 성진(손현주)이 나라가 주목하는 연쇄 살인사건에 휘말리며 삶이 송두리째 흔들리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조달환은 극 중 전보다 더욱 강력한 존재감을 드러내며 스크린을 압도했다.

짧지만 강렬한 인상을 보여주며 극의 긴장감을 더한 조달환은 “작품 들어가기 몇 개월 전부터 다이어트를 시작해 지속적으로 체중감량을 했으며 식이요법 외에 추가적으로 2시간 정도의 러닝과 사우나를 통해 더욱 태성에 가까워지려 노력했다” 고 밝혔다.

또한 조달환은 “작품을 위해 총 18kg를 감량했다. 작품이 들어오고 천천히 다이어트를 시작했고 촬영이 본격화 되면서 추가적으로 좀 더 체중감량을 했다. 이로 인해 촬영 막바지엔 우울감과 예민함, 빈혈이 오긴 했지만 태성 캐릭터였기에 해낼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영화 ‘보통 사람’은 오늘(23일) 개봉해 관객 몰이에 나선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