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통사람’ 라미란, 無대사 섬세한 눈빛연기로 큰 울림 전해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보통사람' 라미란/사진제공=오퍼스픽처스

‘보통사람’ 라미란/사진제공=오퍼스픽처스

배우 라미란이 영화 ‘보통사람’을 통해 새로운 연기 도전을 선보여 뜨거운 호평을 받고 있다.

손현주, 장혁, 김상호 등 대표 연기파 배우들의 만남으로도 기대를 모았던 영화 ‘보통사람’은 23일 개봉과 동시에 배우 라미란의 색다른 연기 변신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보통사람’은 1980년대, 보통의 삶을 살아가던 강력계 형사 성진이 나라가 주목하는 연쇄 살인사건에 휘말리며 삶이 송두리째 흔들리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

극 중 라미란은 손현주의 아내 정숙 역을 맡아 진정성 있는 열연으로 큰 울림을 전했다. 정숙 캐릭터는 그때 그 시절 가난해도 정직하게 살고 싶었던 평범한 아내이자 엄마. 라미란은 정숙을 통해 청각장애인을 연기, 생애 최초로 대사 한마디 없이 오로지 눈빛과 수화, 몸짓 만으로 감정을 표현해내며 열연을 펼쳤다. 가족을 위해 위험한 출세의 길을 선택한 남편과 다리가 불편한 아들에게 늘 헌신하는 우리네 어머니를 섬세한 감정선으로 그려낸 라미란은 표정만으로 묵직한 울림을 전하며 호평을 이끌어냈다.

더욱이 이번 도전은 라미란의 아이디어로 이뤄진 것으로 더욱 눈길을 끈다. 지난 제작보고회 현장에서 라미란은 “시나리오에 주옥 같은 대사들이 있었는데 감독님께 ‘정숙’이 말이 없으면 어떨지 조심스레 제안 드렸다. 정숙의 침묵이 오히려 남편 성진에게 가장으로서의 책임감과 무게감을 실어줄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비화를 공개하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전했다. 이에 ‘보통사람’을 연출한 김봉한 감독은 “라미란의 제안을 듣고 곧바로 대사를 없앴다. 이는 배우 라미란에 대한 무조건적인 신뢰가 있었기 때문”이라며 강한 신뢰를 드러냈고 상대역으로 호흡을 맞춘 손현주 역시 “라미란은 천 가지의 얼굴을 가진 천상 배우다. 부부로 호흡을 맞출 수 있어서 무한한 영광이었다”며 라미란에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라미란은 ‘보통사람’에 이어 오는 4월 26일에는 영화 ‘특별시민’에서 정치인 캐릭터에 도전, 어김없이 ‘믿고 보는 라미란’의 진가를 드러낼 것으로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