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쎈여자 도봉순’ 측 “박보영·박형식·지수, 로맨스 지각변동 생긴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힘쎈여자 도봉순' / 사진제공=JTBC

‘힘쎈여자 도봉순’ / 사진제공=JTBC

‘힘쎈여자 도봉순’이 예기치 못한 사건과 함께 박보영-박형식-지수의 삼각로맨스에 지각변동이 일어난다.

JTBC 금토드라마 ‘힘쎈여자 도봉순’(극본 백미경, 연출 이형민) 측은 23일 엇갈린 삼각 로맨스를 펼쳐왔던 박보영-박형식-지수의 관계변화를 예고하는 결정적 장면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 도봉순(박보영)에게 한걸음 다가선 안민혁(박형식)과 이제야 자신의 마음을 자각한 국두(지수)의 모습이 그려지며 삼각로맨스의 향방에 궁금증을 높였다. 방송말미 백탁파와 도봉순의 대결이 예고됨과 동시에 위기에 처한 도봉순을 구하기 위해 달려가는 안민혁과 인국두, 두 남자의 모습이 공개되면서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폭발한 상황.

그런 가운데 뜻하지 않은 사건에 휘말린 긴박한 모습의 세 사람의 모습이 포착돼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쓰러진 박형식을 안고 오열하는 박보영과 분노 어린 모습으로 바라보는 지수의 모습이 담겨 있다. 박형식을 안고 괴로운 듯 눈물을 흘리는 박보영. 분노와 안타까운 마음으로 이들을 바라보는 지수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쓰러진 상황에서도 오열하는 박보영의 팔을 꽉 잡은 박형식의 모습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해당 장면은 안민혁의 밀착 트레이닝을 받아 싸움스킬과 방어력까지 풀장착한 도봉순이 수십 명의 백탁파 조직원들을 단숨에 제압하지만 예기치 못한 기습공격을 받게 되고, 이를 포착한 안민혁 인국두 두 남자가 그를 구하기 위해 동시에 달려들게 된다고. 그러다 안민혁이 도봉순 대신 부상을 입게 되는 것.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서 도봉순과 안민혁이 깊은 눈맞춤으로 사뭇 다른 분위기를 연출해 시청자들의 설렘 지수를 높였다면 이번에 공개된 사진에서는 안민혁의 위기가 포착돼 궁금증을 한층 끌어올린다.

‘힘쎈여자 도봉순’ 제작사 JS픽쳐스 관계자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삼각로맨스에 큰 지각변동이 일어난다”라며 “도봉순에 대한 감정이 점점 깊어지는 안민혁과 인국두를 오랫동안 짝사랑해왔던 도봉순, 봉순을 향한 마음을 자각한 국두. 이들의 삼각로맨스 향방이 이번 주 최대 관전포인트가 될 예정이니 많은 기대 바란다”고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9회는 오는 24일 오후 11시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