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광희 지원군 추성훈·이지혜, 든든하네 든든해!(종합)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방송인 광희, 추성훈, 이지혜, 정다래 / 사진=MBC '라디오스타' 캡처

방송인 광희, 추성훈, 이지혜, 정다래 / 사진=MBC ‘라디오스타’ 캡처

‘라디오스타’ 방송인 광희를 위해 추성훈, 이지혜, 정다래가 뭉쳤다.

2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입대를 앞둔 광희의 고별 방송으로 꾸며졌다.

MC들은 광희에게 “입대 전 마지막 토크 쇼다. 송별회를 해줘야 하냐”며 질문을 했고, 광희는 “송별회를 ‘라스’에서 할 필요가 있냐. 소속은 ‘무한도전’이다”고 전했다. 이에 MC들은 “군대 갔다가 복귀 못하는 멤버가 있다”며 경고했다. 광희는 “형들이 이런 얘기를 해준다. ‘넌 돌아올 거다’라고 말한다”며 설명했고, 김구라는 “원론적인 얘기다”며 고개를 저었다.

또 김구라는 광희에게 “가수면서 노래를 너무 못 한다”라며 공격했고, 광희는 “그래서 프로필에서 가수를 뺐다”고 털어놨다. 광희는 “이제 노래 안 할 것이다”라며 방송인으로 거듭난 것을 선언했다.

광희는 자신의 지원군으로 추성훈, 이지혜, 정다래를 추천했다. 광희는 “이지혜는 멘트도 세고 제가 좋아하는 스타일로 멘트를 친다”라며 이유를 밝혔다. 김구라는 이지혜를 보며 “서장훈이 이지혜를 부담스러워 한다”고 전했고, 이지혜는 당황했다. 이에 이지혜는 “서장훈이 나를 좋아했다”라고 주장하며 거침없는 입담을 뽐냈다.

추성훈은 ‘용트림 사건’ 설욕전에 나섰다. 추성훈은 떡볶이, 닭꼬치, 돈가스를 먹은 후 콜라를 원샷 해야 했다. 추성훈은 매운 음식까지는 무사히 넘겼으나 결국 용트림을 다시 소환하며 막판에 실패했다. 이후 추성훈은 말을 하면서 계속해 트림을 했고, 광희는 “멘트보다 트림을 더 많이 한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광희는 현재 소속사를 택한 배경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광희는 “계약금이 잘 맞았다. 진짜 좋은 조건으로 갔다”고 밝혔다. 이에 윤종신은 “계약금은 결국 빚이다. 그만큼 굵은 주삿바늘이 들어온다”고 경고했다.

또 광희는 “회사를 선택한 이유가 광고 때문이기도 하다. 추성훈 형이 한 회사 광고를 오랫동안 하고 있더라. 근데 내가 들어가자마자 같이 광고를 찍었다. 그 이유가 제일 컸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지혜는 결혼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이지혜는 백지영과 유리를 언급하며 “저랑 같이 놀았지 않냐. 근데 현재 너무 잘 살고 있다”고 폭로했다. 이어 이지혜는 결혼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히며, “제가 난자 왕이다”고 당당히 고백했다.

더불어 MC들은 추성훈에게 “인천 상륙작전 열연을 하셨다”고 운을 뗐다. 추성훈은 “영화에서 거의 안 나왔다. 사랑이가 아빠 나오는지 몰랐다더라”며 ‘웃픈’ 사연을 고백했다. 광희는 “영화 촬영장이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더 많이 나왔다”며 스튜디오를 폭소케했다.

이어 광희에게 박명수에 관련한 질문이 던져졌다. 광희는 “세형, 준하, 하하 쪽이 재밌다”며 “내가 조금 더 웃겼더라면 명수 형 쪽도 활발할 수 있었을 거라 여긴다. 그것 때문에 외적인 거로 명수 형을 챙긴다”고 전했다. 이에 김구라가 광희에게 “그쪽은 구도심 같다”고 공격하자, 광희는 “그래서 그런지 재석이 형 목이 완전 돌아 갔더라”며 재치 있게 응수했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