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과장’ 동하, 남궁민에 “박영규 부끄럽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김과장'

‘김과장’

‘김과장’ 동하와 남궁민이 돈독한 우애를 다졌다.

22일 방송된 KBS2 ‘김과장’에서는 TQ그룹이 김성룡(남궁민)과 윤하경(남상미)가 회계검사가 거짓임을 밝히고, TQ그룹이 감사에 들어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박명석(동하)는 김성룡과 저녁 자리에서 “적당히 해라. 죽을 뻔했다고 들었다. 조심하라고”라면서 “과장님 사진 앞에 향 꽃으로 가기 싫어서 그렇다”고 말했다. 김성룡은 “나 걱정돼서 그러는 거냐”고 했고, 박명석은 “나 상갓집에서 나오는 육개장 안 좋아한다. 요즘 아버지(박현도, 박영규)가 한 거 보면 이런 생각밖에 안 든다.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라고 씁쓸해 했다.

이후 김성룡은 박명석에게 삼겹살을 한 점 줬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