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음과 눈물이 공존”… ‘피고인’ 지성 마지막 현장 공개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피고인' 지성

‘피고인’ 지성

웃음과 눈물이 공존했다.

지성의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22일 오후 포털사이트 네이버 V라이브 채널을 통해 SBS ‘피고인’ 지성의 마지막 촬영현장과 종영소감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지성은 연일 계속된 밤샘 촬영 속에서도 함께 고생하는 배우, 스태프들을 격려하고 행복하게 마무리하는 모습으로 종영의 깊은 여운을 더했다.

먼저, ‘전격 대방출! 린아와 놀아주는 지성’이라는 제목으로 시작된 영상은 ‘피고인’ 막바지 촬영현장 속 지성과 아역배우 신린아의 알콩달콩한 모습들을 공개했다. ‘피고인’에서 딸을 향한 눈물 겨운 부성애를 보여주었던 지성이 실제 현장에서도 신린아를 향한 아낌없는 애정을 드러내 훈훈함을 자아냈다.

지성은 촬영 내내 신린아의 손을 따뜻하게 잡아주고 안아주고 재잘거리는 신린아의 이야기를 귀기울여 들어주며 편안하게 촬영할 수 있도록 꼼꼼히 신경썼다. 함께 춤을 추기도 하고 신린아의 장난스런 행동들도 다정하게 받아줬다. 신린아가 ‘지성 아빠’를 좋아하고 따를 수밖에 없는 이유를 엿볼 수 있었다. 이어진 영상에서는 지성이 푸른 죄수복을 입은 오창석과 함께 ‘피고인’ 본방사수를 하고 있다. 큐 사인이 들리자 바로 몰입하는 ‘갓지성’의 연기 내공도 돋보였다. 지성은 마지막 촬영을 마친 오창석을 안아주며, “울어라!”라고 손뼉 치며 환호해 웃음을 자아냈다.

죄수복이 아닌 사복 차림으로 한자리에 모인 ‘3866과 감방 패밀리’의 화기애애한 현장 뒷모습도 공개됐다. 지성을 비롯해 서은혜 역 권유리, 신철식 역 조재윤, 방장 역 윤용현, 밀양 역 우현, 뭉치 역 오대환, 우럭 역 조재룡은 마지막까지 유쾌한 웃음을 잃지 않으며, 서로를 포옹하고 격려했다. 촬영이 끝난 뒤 아쉬움에 눈물을 주체하지 못하는 지성과 권유리의 모습은 먹먹함을 자아냈지만, 이내 곧 제작진이 눈물을 흘리는 지성에게 사이다를 건네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후 지성은 눈가에 눈물이 맺힌 채 “박정우와의 마지막 인사를 나눠야될 시간인데”라고 운을 떼며 차오르는 감정을 추스리고 말을 이어나갔다. 지성은 “드라마의 내용과 박정우 캐릭터 때문인지 이번 드라마는 시원섭섭하다는 말로는 부족한 것 같다. (그동안) 쉽지는 않았다. 마음으로 이해하고 연기하기엔 굉장히 깊고 어려운 일들이었기 때문에 조심스럽고 솔직하게 다가가고 싶었다. 제가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했던 것 같다”고 말하며 “박정우가 저에게 남겨준 여러가지 메시지들, 의미도 있다. 그런 마음들 고스란히 잘 갖고 지성으로 돌아가서 저의 삶에 보탬이 되도록 하겠다. 더욱 더 성숙되고 좋은 모습으로 여러분들께 인사드리도록 하겠다. ‘피고인’ 사랑해주셔서 너무 감사하고 늘 저 지성에게 힘이 되어주셔서 감사하다. 여러분 고맙습니다”라며 종영에 대한 소회와 함께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지성은 ‘피고인’에서 누명을 쓰고 사형수가 된 검사 박정우 역을 맡아 약 3개월간 혼신의 힘을 다한 연기로 안방을 사로잡았다. 30%에 육박하는 시청률부터 인생 연기까지 ‘지성 매직’으로 눈부신 성과를 이뤄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