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인가족’ 박혁권X박선영, ‘라라랜드’까지 완벽 재현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초인가족 2017' 박혁권, 박선영 / 사진제공=SBS

‘초인가족 2017’ 박혁권, 박선영 / 사진제공=SBS

‘초인가족 2017’ 박혁권과 박선영의 변신, 어디까지일까.

SBS 초감성 미니드라마 ‘초인가족 2017′(연출 최문석, 극본 진영)이 지치는 월요일 저녁 시청자들에게 따뜻한 위로와 공감 그리고 웃음까지 전하는 힐링 드라마로 지지를 받고 있는 가운데, 지난 20일 방송된 9회에서 박혁권과 박선영의 또 다른 변신이 화제를 모았다.

지난 9회에서는 어린 시절 배우의 꿈을 가지고 있던 맹라연(박선영)이 잊고 있던 꿈을 다시 되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내용이 방송됐다. 여배우가 되고 싶었던 자신의 꿈을 향해 다시 한 번 도전 하기로 마음을 먹은 라연이 상상 속에서 나천일(박혁권)과 영화 ‘라라랜드’의 한 장면을 완벽하게 재현하며 아름다운 키스씬을 완성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라연은 엠마 스톤이 영화 속에서 입었던 노란색 원피스를 똑같이 입고 천일의 리드에 따라 아름다운 발레리나를 떠올리는 듯한 춤사위까지 펼쳤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천일 역시 라이언 고슬링을 완벽하게 재현하기 위해 턱까지 내려오는 구레나룻 헤어 스타일, 그리고 의상 콘셉트까지 디테일한 부분도 하나 놓치지 않아 감탄을 자아냈다.

박혁권과 박선영은 ‘초인가족 2017’을 통해 무한 변신을 계속하고 있다. 난 방송에서는 선물에 관련된 에피소드를 위해 금발 가발에 중세시대 의상까지 입으며 세계 명작 동화인 ‘크리스마스 선물’을 패러디 했을 뿐만 아니라 방송 초반에는 라연이 집중해서 보는 아침 드라마 속 바람남 남편과 조강지처로 변신 하며 웃음을 전했다.

때문에 이들 부부가 앞으로는 또 어떤 변신으로 시청자들에게 웃음 폭탄을 선사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 10분에 2회가 연속 방영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