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기 성공한 김정태, 윤균상과 치열한 대립 예고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MBC '역적' 김정태 / 사진제공=방송화면 캡처

MBC ‘역적’ 김정태 / 사진제공=방송화면 캡처

기득권 김정태의 생명력은 지독하리만큼 끈질겼다.

지난 21일 방송된 MBC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이하 역적)’에서는 과거 홍길동(윤균상)의 계략에 빠져 몰락한 왕족 충원군(김정태)이 송도환(안내상)과 손을 잡고 재기에 성공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충원군은 도환과 손을 잡고 더욱 악랄하고 음흉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도환은 “양반 사내들의 민심을 이용할 줄만 안다면 복수하기 위해 굳이 손에 피를 묻힐 필요도 없다”고 말했고, 충원군은 도환의 가르침을 마음에 새겼다. 충원군은 이전의 노골적인 탐욕스러움과 방탕한 기색을 지우고, 고요하고 청렴한 선비의 모습으로 유생들을 홀려 여론을 만들었다.

도환의 역할도 컸다. 도환은 “전하께서 하고 싶으나 차마 하지 못한 일을 하라”는 말로 한성부의 새 서윤이 된 정학(박은석)을 자극해 홍길동 사단인 끗쇠(이호철)를 옥에 잡아넣었다.

이날 방송은 내내 긴장의 연속이었다. 서로에게 부모를 죽인 원수의 아들인 정학과 길동은 서로를 알아보지 못했지만 끗쇠를 사이에 두고 또 다시 악연의 물꼬를 텄다.

충원군은 큰 어르신으로 거듭난 길동을 향해 청렴하고 근엄한 목소리로 “발판아”라고 부르며 모습을 나타냈고, 길동은 그런 그를 더없이 싸늘한 눈으로 바라보며 긴장을 더했다.

앞으로 이들의 싸움은 더욱 흥미진진해질 전망이다. 이제 충원군은 자신의 손에 피를 묻히지 않고 원하는 바를 얻는 법을 알았고, 숱한 제자들을 쥐락펴락하는 도환과 한 배를 탄 데다 길동 역시 큰 어르신으로 거듭나 예전의 길동이 아니기 때문이다. 한층 더 고차원적이고 전략적이 될 충원군과 길동의 대립은 벌써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역적’은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