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감한 기자들3’ 윤정수 “신동엽, 나를 강하게 키우려 해”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E채널 ‘용감한 기자들3’ 신동엽, 윤정수/ 사진제공=티캐스트

E채널 ‘용감한 기자들3’ 신동엽, 윤정수/ 사진제공=티캐스트

‘용감한 기자들3’ 개그맨 윤정수가 신동엽이 자신을 대하는 태도에 대해 밝힌다.

22일 방송되는 E채널 ‘용감한 기자들3’에서는 ‘위기의 순간’이라는 주제로 다양한 취재담이 다뤄진다.

김태현은 본 방송에 앞서 진행된 스튜디오 촬영에서 토크를 나누던 중 선배 신동엽에게 토크가 잘못된 방향으로 흘러갈 때 바로잡는 법을 전수해달라고 요청했다. 신동엽은 “그럴 땐 바로 ‘죄송합니다’라고 해야 한다”며 쿨한 사과 후 다음 화제로 전환하는 방법을 추천했다.

윤정수는 “저는 몇 번 사과를 한 적이 있다”며 “지난번에도 분위기가 이상해서 바로 죄송하다고 하지 않았냐”며 당당한 태도를 취했다. 이때 신동엽은 “토크를 다 끝낸 후 사과하는 건 의미가 없다”며 “그건 사람 죽이고 미안하다고 하는 것과 같다”고 다소 강한 멘트를 날렸다. 이에 윤정수는 “사과하라”고 요청했고, 신동엽은 바로 “죄송합니다. 멘트가 과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두 사람을 지켜보던 김태현은 “평소 신동엽이 박애주의자 MC인데, 유독 윤정수에게만 까다롭다”고 지적했다. 윤정수는 “신동엽이 저를 강하게 키우려 한다”며 “저를 후계자로 생각하는 것”이라며 너털웃음을 지었다. 하지만 이를 지켜보던 신동엽은 곧장 “사과하라”고 호통쳐 현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용감한 기자들3’은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