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코’ 구혜선X정겨운 vs ‘아련’ 구혜선X강태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MBC '당신은 너무합니다' 구혜선, 정겨운, 강태오 / 사진제공=빅토리콘텐츠

MBC ‘당신은 너무합니다’ 구혜선, 정겨운, 강태오 / 사진제공=빅토리콘텐츠

‘당신은 너무합니다’ 구혜선이 정겨운, 강태오와 각기 다른 케미스트리를 발산하며 인기몰이 중이다.

MBC 주말드라마 ‘당신은 너무합니다’(극본 하청옥, 연출 백호민)에서 ‘구정커플’과 ‘구강커플’로 불리고 있는 이들은 정해당(구혜선)-박현준(정겨운), 정해당-이경수(강태오). 서로 다른 매력으로 ‘당신은 너무합니다’를 살리는 관전 포인트가 됐다.

‘구정커플’의 경우 티격태격 싸우는 정해당-박현준의 모습이 마치 로코(로맨틱 코미디)를 보는 것 같다는 반응. 연예기획사를 설립하고 모창가수로 활동 중인 해당을 1호 연예인으로 섭외하려 애를 쓰는 현준과, 이러한 영입제안에 의심을 품는 해당은 첫 만남부터 앙숙 케미로 등장부터 웃음을 안겼다. “그 앞머리 그냥 까버리는 게 더 나을 거 같아요”라는 현실 독설(?)을 시작으로 “그런 원피스는 어디서 삽니까 요즘 세상에?”, “웬만하면 딴 덴 입고 나가지 마요” 같은 현준의 직설화법을, “이빨에 고춧가루 끼었다”는 말로 받아치곤 그러든가 말든가 짬뽕국물에 날계란을 풀어 마시며 조금도 개의치 않음을 보여주는 해당의 반응은 ‘톰과 제리’를 연상케 한다는 평과 함께 등장만 했다 하면 재밌고 유쾌한 모습으로 ‘로코 커플’로 자리 잡는 모양새다.

그런가 하면, ‘구강커플’의 경우 아련하고 설레는 모습이 “동화 같다”는 반응을 이끌어내며 해당과 경수의 앞날을 주목케 하는 중이다. 시각장애를 지녔지만 선하고 아름다운 영혼을 지닌 경수와 그런 그를 살뜰히 보살피며 곁을 지키는 해당은 갑작스레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아픔을 지닌 닮은 구석이 많은 커플이다. 엄마에게 버림받은 상처를 가슴에 품고 있기에 누군가를 기다리는 일이 세상에서 가장 힘들다는 속내를 해당에게 털어놓는 경수와, 모창가수로 살아오며 느낀 짝퉁인생의 애환을 경수에게만큼은 털어놓는 해당의 모습은 각자가 지닌 아픔의 공통분모 외에도 맑고 선한 영혼과 품성까지 닮은꼴로 ‘당신은 너무합니다’에 수채화 감성을 입힌다. 특히 6회 방송 말미 등장한 해당을 찾기 위해 어둠 속 홀로 외출을 감행한 경수의 행동은 두 사람의 관계 발전을 예감케 했다.

한편, ‘당신은 너무합니다’는 불꽃같은 인생을 사는 스타가수와 그녀의 모창가수가 유행가 가사처럼 애증과 연민으로 얽히며 펼치는 달콤쌉싸름한 인생 스토리를 담아낼 드라마로, 매주 토,일요일 오후 8시45분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