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고인’ 지성, 종영 소감 “마음으로 이해하기엔 어려운 일이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지성 / 사진제공=나무엑터스

지성 / 사진제공=나무엑터스

‘피고인’의 히어로 지성이 종영 소감과 함께 감사 인사를 전했다.

22일 배우 지성은 소속사를 통해 종영 소감과 감사 인사를 전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지성의 모든 촬영은 지난 21일에 끝났다. 지성은 연일 계속된 밤샘 촬영 속에서도 마지막까지 함께 고생하는 배우, 스태프들을 격려하며 훈훈하게 마무리했다. 이 과정에서 지성은 엄기준, 권유리, 오창석, 이신성을 비롯해 함께 부녀 호흡을 맞춘 아역배우 신린아, 유쾌한 분위기로 웃음을 전한 감방 식구들 등 동료 배우들과의 마지막 촬영이 끝날 때마다 악수하고 포옹하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동안 끈끈한 팀워크를 자랑했기에, 지성은 연신 눈물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지성은 소속사를 통해 “드라마의 내용과 박정우 캐릭터 때문인지 이번 드라마는 시원섭섭하다는 말로는 부족한 것 같다. (그동안) 쉽지는 않았다. 마음으로 이해하고 연기하기엔 굉장히 깊고 어려운 일들이었기 때문에 조심스럽고 솔직하게 다가가고 싶었다. 제가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했던 것 같다.”고 말하며 “그리고 박정우가 저에게 남겨준 여러가지 메시지들, 의미도 있다. 그런 마음들 고스란히 잘 갖고 지성으로 돌아가서 저의 삶에 보탬이 되도록 하겠다. 더욱더 성숙되고 좋은 모습으로 여러분들께 인사드리도록 하겠다. ‘피고인’ 사랑해주셔서 너무 감사하고 늘 저 지성에게 힘이 되어주셔서 감사하다. 여러분 고맙습니다.”라며 종영에 대한 소회와 함께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피고인’은 지성의 연기에 힘입어 7회 만에 시청률 20%를 돌파, 시청률과 화제성 모두 독보적인 1위 자리를 유지하며 마지막 회 28.3% 자체 최고 시청률로 유종의 미를 거뒀다.

지성의 ‘피고인’ 마지막 촬영현장과 종영소감이 담긴 풀영상은 22일 오후 포털사이트 네이버 V라이브 채널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