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거너사’ 조이의 ‘청량함’에 빠지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조이

조이

조이의 심쿵유발 13종 표정 세트가 화제다.

tvN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극본 김경민, 연출 김진민, 이하 ‘그거너사’)는 정체를 숨긴 천재 작곡가 강한결(이현우)과 그에게 첫눈에 반한 비타민 보이스 여고생 윤소림(조이)의 순정소환 청량로맨스. ‘결혼계약’, ‘달콤한 인생’, ‘개와 늑대의 시간’등을 통해 섬세한 연출력을 보여준 김진민 PD의 새로운 도전이 될 청춘 로맨스다.

지난 20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조이는 극중 사랑을 향해 거침없이 직진하는 첫사랑 직진녀 윤소림 역을 자신만의 톡톡 튀는 매력으로 소화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강탈했다. 1회에서는 이현우(강한결 역)에 첫 눈에 반하게 되는 조이의 모습이 그려졌다. 그는 첫사랑의 생소한 떨림에 어쩔 줄 몰라 하는 풋풋한 매력을 선보였다. 또한 2회에서는 두 사람의 첫 데이트를 시작으로 본격 청량로맨스가 시작돼 안방극장에 설렘을 안겼다.

특히 조이의 설렘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는 ‘러블리 보스’ 표정 13종이 공개돼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스틸 속 조이는 첫 눈에 반한 이현우와의 로맨스를 상상하며 설렘에 잔뜩 부푼 얼굴로 환하게 웃고 있는데, 사랑에 빠져 어쩔 줄 몰라 하는 그의 모습이 ‘첫 사랑 직진녀’ 그 자체이다. 또한 첫 데이트에서 조이는 이현우의 심쿵 입막음에 두 뺨을 복숭아 빛으로 발그레 붉혔다. 특히 조이의 깜짝 놀란 모습에서 콩닥거리는 심장박동이 생생하게 들리는 듯하다.

제작진은 “조이는 늘 환하고 사랑스러운 모습으로 극중 해맑고 당찬 첫사랑 직진녀 윤소림을 누구보다 잘 소화하고 있다. 특히 조이 특유의 비타민 미소는 앞뒤 따지지 않고 사랑에 돌진하는 윤소림에 최적화이다. 앞으로 조이는 본격 청량로맨스의 시작과 함께 더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 할 예정이니 많은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그거너사’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1시 방송.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