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뮤직, 한류 콘서트 ‘K-PLUS CONCERT’ 론칭… 베트남서 첫 개최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MBC뮤직 케이플러스 콘서트 / 사진제공=MBC뮤직

MBC뮤직 케이플러스 콘서트 / 사진제공=MBC뮤직

음악채널 MBC뮤직이 글로벌 한류 콘서트를 론칭한다.

MBC뮤직이 론칭하는 ‘케이플러스 콘서트(K-PLUS CONCERT)’가 이달 25~26일, 양일간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다.

‘MBC뮤직 케이플러스 콘서트’는 MBC뮤직에서 처음으로 진행하는 글로벌 공연 콘텐츠로, 해외 전용 콘서트 브랜드를 만들어 한국의 문화를 알리는 한류 콘서트를 넘어 한국의 공연문화를 세계적인 브랜드로 만들어갈 계획이다.

‘케이플러스 콘서트T’의 화려한 막을 열어줄 첫 번째 나라로는 올해 한국과 수교 25주년을 맞이하는 베트남이 낙점되었다. 3월 25일과 26일 오후 6시에 베트남 하노이 미딩 국제축구경기장에서 진행되는 이번 ‘케이플러스 콘서트 인 하노이’에는 한류를 대표하는 최정상 아티스트들이 함께한다. 그룹 세븐틴과 에이핑크, 세븐, EXID를 비롯하여 신한류 스타로 급부상하고 있는 라붐, 헤일로, 아이스, 비아이지, 마스크, 앤씨아, 봄이 등이 무대를 꾸밀 예정이다.

특히 이번 공연은 베트남에서는 2년 만에 열리는 대규모 한류 콘서트로, 공연 전부터 현지 한류팬들의 뜨거운 열기로 벌써부터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이번 공연은 추후 MBC뮤직을 통해서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