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앱’ 방탄소년단 뷔, 새벽에 게임하다가 랩몬스터에게 핀잔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방탄소년단 / 사진=네이버 V앱 방송화면 캡처

방탄소년단 / 사진=네이버 V앱 방송화면 캡처

‘V앱’ 방탄소년단 뷔와 랩몬스터가 ‘그랬구나’ 게임을 펼쳤다.

21일 네이버 V앱에서는 ‘달려라 방탄’이라는 주제 아래,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서로의 말을 들어주면서 진심으로 ‘그랬구나’라고 말하지 않으면 지는 게임을 진행했다.

뷔가 먼저 룸메이트인 랩몬스터에게 게임 때문에 쌓인 게 많다고 털어놨다. 그러자 랩몬스터는 “태형아. 조금만 조용히 해줄 수 없겠니? (너는 그것만 하고 잘려고 했다고 하지만) 그때가 정확히 새벽 다섯시였다”고 답했다.

랩몬스터는 이어 “정확히 43분을 기다렸다. 게임 한 판만 한다더니”라고 말했고, 뷔는 “그랬구나. 안그러겠습니다”하고 공손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