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스텝’ 산다라박, 스크린 첫 주연 “부담보다는 설렘”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산다라박,원스텝,언론시사회

배우 산다라박이 21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원스텝’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산다라박이 스크린에 주연으로 나서는 소감을 전했다.

산다라박은 21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진행된 영화 ‘원스텝'(감독 전재홍)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이날 산다라박은 “음악영화라는 점 하나만으로도 고민 없이 작품을 선택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첫 영화라 걱정도 많았고 떨렸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그래도 부담보다는 도전한다는 설렘이 더 컸다. 나는 도전하는 걸 좋아한다”며 긍정적으로 말했다.

또 산다라박은 “많이 활동해보지 못했던 분야라 부족한 점이 많다. 열심히 할테니 응원해달라”고 당부했다.

영화 ‘원스텝’은 사고로 모든 기억을 잃은 시현(산다라박)과 슬럼프로 인해 삶의 전부였던 작곡을 할 수 없게 된 지일(한재석)이 만나 음악을 통해 서로 성장하는 과정을 담은 음악영화다. 오는 4월 6일 개봉.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