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과장’ 측 “포상휴가? 검토 중… 확정된 바 無” (공식)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KBS2 '김과장' /사진제공=로고스필름

KBS2 ‘김과장’ /사진제공=로고스필름

KBS 측이 ‘김과장’의 포상 휴가를 검토 중이다.

KBS2 ‘김과장’ 측은 21일 텐아시아에 “포상휴가를 검토 중인 상황”이라면서 “시기나 장소도 아직 미정이다. 확정된 사안은 없다”고 밝혔다.

‘김과장’은 돈에 대한 천부적인 촉을 가진 ‘삥땅 전문 경리과장’ 김성룡(남궁민)이 더 큰 한탕을 위해 TQ그룹에 필사적으로 입사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부정과 불합리와 싸우며, 무너져가는 회사를 살리는 오피스 코미디 드라마다.

지난 1월 25일 7.8%(이하 닐슨코리아 전국기준)의 시청률로 시작한 ‘김과장’은 방송 3회 만에 시청률 12.8%를 기록했고, 지난 11회 방송은 자체 최고 시청률인 18.4%를 달성하며 화제작으로 등극했다.

‘김과장’은 오는 30일 종영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