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보스’ 연우진 “박혜수와 정통멜로로 만나도 좋을 것 같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0025 copy

연우진이 파트너인 박혜수에 대한 애정을 서슴없이 드러냈다.

연우진은 21일 오후 서울 강남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tvN ‘내성적인 보스’(극본 주화미, 연출 송현욱) 종영 인터뷰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박혜수에 대해 “박혜수는 나만의 박혜수였다. 현장에서 기운이 쳐져 있을 때 그 친구를 통해 웃고 싶었고, 실제로도 웃었다. 나만의 천사였다”고 웃어 보였다.

연우진은 “그런데 내가 박혜수에게 무엇인가가 되었냐고 물어보면 잘 모르겠다”면서 연기력에 지적을 받은 박혜수에 대해 “문제가 제기됐다는 건 같이 책임을 통감해야만 하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박혜수는 현장에서 휘둘리지 않고 멋지고 꿋꿋하게 채로운을 연기했다. 자기만의 채로운을 소화하려는 모습을 보면서 멋진 배우라고 느꼈다”고 치켜세웠다.

그는 “박혜수는 나만이 온전히 느낄 수 있는 천사였다. 언젠가는 그 에너지를 꼭 돌려주고 싶다. 작품을 하면서 끊임없이 질문을 던졌다. 연기적인 게 아니라 일상적인 대화를 많이 나눴다. 음악적인 조우가 깊더라. 그런 이야기를 통해 많이 허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나중에 기회가 되면 박혜수와 정통멜로로 만나도 좋을 것 같다. 박혜수는 채색감이 갈색과 닮았다. 계절로 비유하면 쓸쓸한 가을의 느낌이다. 화려했던 단풍이 떨어지기 직전의 나무와 같은 느낌을 받았다. 실제로 그런 옷 색깔이 잘 받았다”고 웃어 보이면서 “기회가 된다면 나중에 교감을 느껴도 좋을 듯하다”고 덧붙였다.

‘내성적인 보스’는 베일에 싸인 유령으로 불리는 극도로 내성적인 보스 은환기(연우진)와 초강력 친화력의 신입사원 채로운(박혜수)이 펼치는 소통로맨스로 지난 14일 종영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