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우진 “내성적? 흥 많은 스타일, 춤·노래 좋아해”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연우진 / 사진=점프엔터테인먼트 제공

연우진 / 사진=점프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연우진이 자신을 “흥이 많은 편”이라고 소개했다.

연우진은 21일 오후 서울 강남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tvN ‘내성적인 보스’(극본 주화미, 연출 송현욱) 종영 인터뷰에서 극 중 현진영의 ‘흐린 기억 속의 그대’ 댄스를 잘 춘 것과 관련해 “춤을 굳이 못 출 필요가 없다고 생각했다. 스테파니한테 배웠다. 연습실에 두 번 정도 갔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날 연우진은 “기본적으로 흥이 많은 스타일이다. 안 그렇게 보이는데 굉장히 춤과 노래를 좋아한다. 흥이 좀 있는 편이고, 평상시에는 즐기는 편”이라며 “내 안의 흥들이 나올락 말락 할 때 커트를 했다. 또 흥이 나오면 안 되는 상황이기도 했다. 조율하면서 애를 썼다”고 말했다.

연우진은 ‘내성적인 보스’에서 극도로 내성적인 보스 은환기 역을 맡았다. 그는 “모든 걸 부족하게 연기하자고 목표를 뒀다. 색깔을 뺐지만 감독님의 편집으로 채워지는 부분들이 있었다. 그때 역시 연기는 혼자 하는 게 아니라는 생각을 했다”며 “망가지는 신은 자신 있었다. 사명감도 있었다. 정말 재미있게 연기를 했다. 전작인 ‘연애 말고 결혼’에서 송현욱 감독님과 호흡을 맞춰봐서 웃음 포인트로 잘 알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내성적인 보스’의 의미를 묻는 질문에 “은환기에 몰입했고, 즐거웠다. 은환기를 한마디로 표현하자면 찬란하고 아름답고 빛났던 그림자”라면서 “그 어느 때보다 치열했고, 열정적이고, 아등바등했던 작품이었다”고 남다른 소회를 전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