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균상♥채수빈, 키스 1초 전…드디어 연애 시작?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MBC '역적' 윤균상, 채수빈 / 사진제공=후너스엔터테인먼트

MBC ‘역적’ 윤균상, 채수빈 / 사진제공=후너스엔터테인먼트

‘역적’ 윤균상과 채수빈 사이에 심상치 않은 기류가 포착됐다.

21일 MBC 월화드라마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이하 역적)’ 측이 길동(윤균상 분)과 가령(채수빈 분)의 키스 1초 전 모습을 공개했다.

두 사람의 키스신은 30여 회 촬영됐다. 특히 배우 채수빈은 이번이 첫 키스신 촬영이었던 만큼, 채수빈의 긴장과 떨림이 더해져 가령의 풋풋한 사랑이 더욱 잘 표현됐다는 현장의 반응이다. 두 배우는 오랫동안 마음속에 간직해온 사랑을 표현하기 위해 추운 날씨에 겉옷도 입지 않은 채로 장시간 열연했다는 후문이다.

그간 가령은 한 번도 게으름을 피우지 않고 늘 길동에게 자신의 진심을 피력했지만 길동 역시 부지런히 그의 진심을 외면했다. 가령은 길동이 공화(이하늬)를 잊지 못한다고 생각하면서도 “난 사랑하는 사람 곁에 있으니 행복한 것”이라고 스스로를 다독이며 길동의 마음을 키워나갔다.

그랬던 두 사람인데 어떻게 이토록 분위기가 반전된 것인지 궁금증이 쏠린다. 가령과 길동이 급격하게 가까워진 데는 당연히 홍길동 사단의 공이 크다. 그간 가령의 짝사랑을 지켜본 홍길동 사단이 두 사람을 위해 내놓은 묘책이 무엇인지도 관전 포인트다.

더불어 “나중에 세상에서 제일 잘난 사내헌티 너 시집도 보내줄 거다”라고 말할 정도로 가령을 여동생 다루듯 했던 길동의 속마음도 그려질 전망이다.

‘역적’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