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영 금메달리스트 정다래, 어깨로 ‘라스’ 재패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라디오스타' 정다래 /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정다래 / 사진제공=MBC

광저우 아시안 게임 수영 금메달 리스트 정다래가 어깨로 ‘라디오스타’ 제패에 도전한다.

22일 방송될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는 ‘이 의리, 대단해~’ 특집으로 추성훈-황광희-이지혜-정다래가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정다래가 회심의 개인기를 공개했다. 그의 개인기는 바로 드넓은 어깨 자랑. 정다래는 대회에 나가면 어깨가 좁은 편이라며 수영선수의 전매특허인 역삼각형 어깨를 과시했고, 즉석에서 추성훈과 어깨 배틀에 나서기도 했다. 그는 어깨 너비를 측정한 뒤 “조금 줄었네요”라며 여유까지 부린 것으로 전해져 관심을 모으고 있다.

무엇보다 정다래와 추성훈의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끈다. 공개된 스틸 속 MC들은 정다래의 어깨너비를 측정하며 놀란 표정을 짓는 반면, 추성훈의 어깨를 측정하며 모두가 웃음을 터트리고있어 두 사람의 승부에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정다래는 이 외에도 추성훈도 때려잡은 어마어마한 자신의 주량을 밝히며 ‘라이징 주당’에 등극했다는 후문. 이와 관련 황광희가 “정다래를 옆에 두고도 몰라봤다”며 사연을 폭로할 예정이다.

‘라디오스타’는 22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