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시우 “이국주 저격, 상처받은 분들 죄송… 노이즈 마케팅은 아냐”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온시우 인스타그램

온시우 인스타그램

개그우먼 이국주에게 저격성 발언을 해 논란의 중심에 선 배우 온시우가 입장을 밝혔다.

온시우는 21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며칠간 생각을 정리하다가 몇 가지 해명해야 할 점과 사과드려야 할 부분에 대해서는 확실히 짚고 넘어가야 할 것 같아서 이렇게 글을 남긴다”고 말문을 열었다.

앞서 온시우는 개그우먼 이국주가 자신을 향한 인신공격성 악성 댓글에 대해 강경 대응할 방침을 밝힌 데 대해 “댓글로 조롱당하니까 기분 나쁜가요? 당신이 공개석상에서 성희롱한 남자연예인들 어땠을까요?”라며 “대놓고 화낼 수도 없게 만드는 자리에서 씁쓸히 웃고 넘어갔을 그 상황. 이미 고소 열 번은 당하고도 남았을 일인데 부끄러운 줄이나 아시길”이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해 논란을 일으켰다.

온시우는 먼저 “제가 이름을 알리기 위해 ‘노이즈 마케팅’을 했다는 말은 어불성설”이라며 “제가 그 어떠한 유명인도 아니었고 공인의 신분 또한 아니었기에 저의 발언이 이슈화가 될 줄은 전혀 상상할 수도 없었던 일이었다. 우연치 않게 저의 댓글이 많은 네티즌분들께 호응을 얻었고, 그것이 기사화가 되어 이슈가 되었을 뿐”이라고 일부에서 제기된 노이즈 마케팅 의혹을 해명했다.

또 “저는 악플에 대해 옹호하지 않았고, 지금도 하지 않으며, 앞으로도 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악플을 고소한다는 기사에 시청자의 입장으로써 반문을 제기한 점에 대해서는 마치 악플을 옹호하는 듯한 느낌을 들게 할 수 있는 오해의 소지가 있을 수 있었다는 점을 깨달았고 그 점에 대해서 깊이 반성하는 바”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온시우는 “넷상에서의 공개적인 ‘악플의 조롱’과 방송에서의 공개적인 ‘성적 조롱’은 모두가 잘못된 것이므로, 저의 생각은 틀린 것이 아니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면서도 “저의 발언으로 인해 상처를 입은 당사자 이국주 님과 그 주변인들에게 고개 숙여 사과드리며 저의 발언으로 상처를 입었을 그 모든 분들에게 깊은 사죄의 말씀드린다”고 사과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