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물’ 이원근, 판타스포르토 남우주연 수상 “초심 잃지 않을 것”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이원근 / 사진제공=유본컴퍼니

배우 이원근 / 사진제공=유본컴퍼니

배우 이원근이 ‘판타스포르토 국제영화제’ 남우주연상 수상 소식과 함께 수상 소감을 전했다.

2016년 개봉한 김기덕 감독의 영화 ‘그물’에서 북한 어부 류승범(남철우 역)에게 인간적인 연민을 느끼는 국가정보원 요원 ‘오진우’ 역을 맡아 열연했던 이원근이 지난 4일 포르투갈에서 폐막한 제37회 ‘판타스포르토 국제영화제’ 감독주간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또한, 그가 출연한 ‘그물’은 오리엔트 익스프레스 부문에서 작품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거두기도 했다.

‘판타스포르토 국제영화제(FantasPorto-Oporto International Film Festival)’는 스페인의 ‘시체스영화제’, 벨기에의 ‘브뤼셀영화제’와 더불어 세계 3대 판타지영화제 중 하나로 꼽히는 국제 영화제로, 평균 10만명 이상의 관광객을 동원하며 실험적인 영화와 고전적인 영화를 동시에 수용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이에 이원근은 “오늘 아침에 수상 소식을 전해 들었다. 저에게 너무 과분한 상인 것 같아 아직 실감이 잘 나지 않는다. 더 열심히 하라고 주신 격려의 선물이라고 생각하고 앞으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존경하는 김기덕 감독님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드리고 싶고, 많은 선배님들께서 너나 할 것 없이 열정을 가지고 촬영에 임하는 모습에 저 역시 흐트러지지 않고 임할 수 있었던 것 같다. 덕분에 많은 것들을 배울 수 있었고, 그것만으로도 ‘그물’은 내게 소중한 작품이다”라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끝으로 이원근은 “늘 지금처럼, 처음의 다짐을 잊지 않는 배우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이원근은 오는 4월 5일 첫 방송되는 KBS2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에서 꽃미남 파출소장 ‘홍소장’역을 맡아 또 다른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