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뭐먹지’ 성시경X신봉선, 달달한 ‘쿡 로맨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오늘 뭐먹지' / 사진제공=올리브TV

‘오늘 뭐먹지’ / 사진제공=올리브TV

올리브TV ‘오늘 뭐먹지’에서 성시경과 신봉선의 달달한 ‘쿡 로맨스’가 펼쳐진다.

21일 방송되는 ‘오늘 뭐먹지’에서는 음식솜씨 좋기로 소문난 김현숙과 신봉선이 출연해 제철재료인 주꾸미 요리를 선보인다. 신동엽-김현숙 팀은 ‘주꾸미 먹물 칼국수’를, 성시경-신봉선 팀은 ‘깐풍 주꾸미’로 심판 민경훈의 입맛 잡기에 나설 예정. 특히 예전부터 성시경을 이상형으로 꼽아온 신봉선은 녹화 내내 성시경과 달달한 케미를 뽐내 스튜디오를 핑크빛으로 물들였다는 후문이다.

성시경은 요리 시작부터 신봉선을 위해 주꾸미를 잡아주며 다정한 모습을 보였고, 주꾸미 씻을 때도 “오빠 먼저 (주꾸미) 씻는다”라며 스튜디오에 설렘 가득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신동엽은 “두 사람이 의외로 잘 어울린다”고 응원했고, 김현숙 역시 “키 큰 성시경 옆에 아담한 신봉선이 있으니 여성스럽다”며 거들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진 신동엽 팀의 요리를 보고 민경훈은 “먹물 새우과자 이후로 먹물 요리 자체가 처음”이라며 김현숙을 당황하게 만들기도 했다. 패자는 승자의 팀원을 업어야 하는 벌칙을 수행해야 하는 가운데 어느 팀이 민경훈의 입맛을 잡았을 지 주목된다.

또 맛집의 ‘한 끗’이 공개되는 ‘손맛 레시피’ 코너에서는 중국 사천 지방의 3대째 내려오는 요리명문가의 ‘마라샹궈’ 레시피가 밝혀진다. 레시피 영상을 한 번만 본 후 요리를 재현해야 하는 3MC들은 레시피를 외우기 위해 영상을 처음과 중간, 끝으로 나눠 외우는 전략을 세우기로 한다.

막내 민경훈이 재료의 앞 글자만 외우는 신공을 발휘해 감탄을 자아내기도 했다. 또 민경훈은 첫 회보다 훨씬 안정된 칼질을 보여주는 등 성시경에게 한 달 만에 신동엽의 요리 실력을 추월했다는 칭찬을 듣기도.

레시피대로 표준적인 맛을 낸 성시경과 향신료인 화쟈오를 듬뿍 넣어 매운 맛을 강조한 신동엽, 설탕을 많이 넣어 달게 조리된 민경훈 등 3인 3색의 마라샹궈 레시피가 공개된다.

‘오늘 뭐먹지’는 이날 오후 8시 20분에 방송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