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디가드’, 4月 부산에서 만난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보디가드' 포스터 /

뮤지컬 ‘보디가드’ 포스터 /

뮤지컬 ‘보디가드’가 오는 4월 1일과 2일 양일간 부산 센텀씨티 소향씨어터 신한카드홀을 찾아온다.

‘보디가드’는 세계 최초로 휘트니 휴스턴이 부른 명곡들을 독점적으로 뮤지컬 무대화로 승인 받고, 영화 원작자 로렌스 캐스단이 어드바이저로 참여하는 등 크리에이티브 팀이 총 6년의 기획 개발 단계를 거쳐 프로덕션의 완성도를 높였다. 지난 2012년 웨스트엔드에서 성공적인 초연 이후 영국, 아일랜드, 독일 등 유럽 전역에서 공연되며, 한국에서 역사적 아시아 초연을 맞이 했다.

앞서 진행된 서울공연은 3개월이라는 대장정 속 평균 객석 점유율 90%, 누적관객수 9만명을 동원하며 원작 영화에 못지 않은 흥행과 오랜 여운을 남기며 성공적인 국내 상륙을 알렸다.

이번 공연은 서울 공연에 뜨거운 열기와 함께 완벽한 캐스팅으로 찾아온다.
당대 최고의 여가수이자 휘트니 휴스턴의 ‘I will always love you’, ‘I have nothing’, ‘Run to you’ 등 세기의 명곡을 완벽하게 재연 해낼 레이첼 마론 역으로는 정선아, 이은진(양파), 손승연이 3인 3색의 여주인공을 연기할 예정이다. 냉철한 사고를 하는 과묵한 카리스마의 프로페셔널한 경호원이자 사랑하는 여자를 위해서라면 목숨까지도 바치는 뜨거운 심장을 가진 남자 주인공 프랭크 파머 역으로는 이종혁 단독 캐스팅으로 모든 회차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4월의 시작과 함께 찾아올 뮤지컬 보디가드는 영화를 기억하는 중장년층은 물론 R&B음악과 뮤지컬을 사랑하는 전세대들에게 원작을 뛰어 넘는 감동을 선사할 것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