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Eyedi) “한국 대표하는 블랙뮤직 아티스트 되고 싶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가수 아이디(Eyedi)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사직동 광화문아트홀에서 열린 첫 정규 앨범 ‘믹스 비(Mix B)’ 발매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멋진공연을 펼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아이디(Eyedi)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사직동 광화문아트홀에서 열린 첫 정규 앨범 ‘믹스 비(Mix B)’ 발매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멋진공연을 펼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아이디가 자신의 목표를 밝혔다.

아이디는 21일 서울 종로구 사직동 광화문아트홀에서 첫 번째 정규앨범 ‘믹스 비(Mix B)’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날 아이디는 미국 프로듀서들이 자신을 주목하고 있는 것에 대해 “내가 하는 음악이 미국 현지서 잘 통하는 음악이다”며 “내가 아시안이다 보니 나만의 감성이 묻어난 음악을 신선하게 여기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지에선 블랙뮤직이 일반화 돼 있지만 내가 하는 음악을 아시안 블랙뮤직, 다른 느낌으로 받아들이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 아이디는 “한국을 대표하는 블랙뮤직 아티스트가 되고 싶다”는 각오를 밝혔다.

아이디는 이번 정규앨범을 전 세계에 동시에 발매하고 활발한 활동에 나선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