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한 아내’ 신현준, 심란한 고소영 삶에 돌 던졌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KBS2 ‘완벽한 아내’ 방송 화면 캡쳐

사진=KBS2 ‘완벽한 아내’ 방송 화면 캡쳐

‘완벽한 아내’ 신현준DMS 어째서 조여정의 미스터리 노예가 된 것일까.

지난 20일 방송된 KBS2 ‘완벽한 아내’(극본 윤경아, 연출 홍석구)에서는 심재복(고소영)의 첫사랑 차경우(신현준)가 이은희(조여정)와 결혼사진처럼 행복한 부부가 아닌, 철저한 비즈니스 관계라는 것이 드러나며 미스터리 해소에 한 발짝 다가갔다.

자리를 피해준 은희 덕분에 경우와 단둘이 남게 되자 자신에게 은희의 집을 소개시켜줬던 온라인 친구 ‘파란 장미’를 떠올리며 “왜 나한테 다가왔어요? 정체를 숨기고?”라고 물은 재복. 하지만 경우는 재복의 말을 단번에 알아듣지 못했고 “파란 장미, 차경우씨죠?”라고 하자 그제야 “어떻게든 도움이 되고 싶었고, 난 가끔씩만 이 집에 오니까 너랑 부딪힐 일 없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그렇게 첫사랑의 과도한 기사도 정신 때문에 벌어진 일로 마무리되나 싶었지만, 또 한 번의 반전이 찾아왔다. 재복과 이야기를 끝낸 경우가 은희에게 “됐어. 만족해?”라고 물었고, 그녀가 돈 봉투를 내밀자 “작작해라”며 거칠게 쳐냈기 때문. 은희의 엄마 최덕분(남기애) 역시 “너 저 인간한테 또 퍼주기만 해?”라며 경계의 태세를 보였다. 이혼했다는 걸 감안해도 차가운 태도였던 것.

게다가 경우는 은희의 건물 하나에 움직이는 인물이었다. 은희가 던진 신사동 건물이라는 미끼를 물고 구정희(윤상현)를 찾아가 “진욱(최권수)이 친자확인을 하고 싶습니다. 아무리 생각해도 제 아이 같아요”라는 망언을 내뱉었다. 이에 열 받은 재복이 찾아가 “뭐 때문에 남의 가정에 돌을 던져?”라고 따지자 뻔뻔하게 “이미 깨진 거 아니었어?”라며 화를 부추겼다. 180도 달라진 모습에 재복이 “당신 뭐 숨기는 거 있지?”라고 물었지만 제 갈 길을 갈 뿐이었다.

은희의 말 한마디에 재복의 삶을 제대로 뒤흔든 경우. 여기에 은희가 노리던 타켓이 재복이 아닌, 정희였다는 것이 밝혀지며 두 사람이 진짜 결혼을 한 것은 맞는지 의문을 증폭시켰다. 경우는 은희와 대체 무슨 사이일까. 치명적인 약점이라도 잡힌 것일까.

알 수 없는 경우의 속내로 다음 회에 기대감을 불어넣은 ‘완벽한 아내’는 21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