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여자친구 신비 “성인 된 후 ‘소맥’ 마셨다, 먹을수록 맛있어”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여자친구 신비 / 사진=KBS2 '안녕하세요' 캡처

여자친구 신비 / 사진=KBS2 ‘안녕하세요’ 캡처

‘안녕하세요’ 여자친구 신비가 성인이 된 후 음주 경험을 고백했다.

20일 방송된 KBS2 ‘안녕하세요‘에서 신비는 ‘소맥‘을 처음 먹었을 당시를 이야기했다.

MC들은 신비와 엄지에게 “올해 성인이 됐다. 꼭 하고 싶었던 것이 뭐냐”고 질문했다. 이에 엄지는 “주민등록증을 써보고 싶었다. 신비랑 둘이 야간 찜질방에 가보고 싶다”라고 답했다.

이어 신비는 “저희가 성인이 되는 날 술을 마셨다”며 “‘소맥’을 먹었다. 처음 먹었을 때는 쓴맛 때문에 별로였지만, 먹으면 먹을수록 맛있었다”라고 솔직히 털어놨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