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거너사’ 이현우♥조이, 빗속에서 운명적 첫 만남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그거너사'

‘그거너사’

‘그거너사’ 이현우와 조이가 운명적인 첫 만남을 가졌다.

20일 방송된 tvN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그거너사)에서는 윤소림(조이)이 좋아하는 밴드인 크루드플레이 공연을 포기하고 ,오디션을 보러 가기 위해 버스를 탔다. 크루드플레이 프로듀서인 강한결(이현우) 역시 버스에 올라탔고, 두 사람은 같은 정류장에서 내렸다.

강한결은 기타가 젖을까봐 걱정하는 윤소림에게 노란색 우산을 말없이 건넨 뒤 자기 갈길을 갔다. 윤소림은 그의 뒷모습을 향해 “감사합니다. 정말 감사하다”고 소리쳤다. 윤소림은 뒤늦게 오디션장에 도착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