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고인’ 엄기준, 차선호 아닌 차민호로 체포 (종합)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피고인' 지성, 엄기준, 엄현경 / 사진제공=SBS

‘피고인’ 지성, 엄기준, 엄현경 / 사진제공=SBS

‘피고인’ 엄기준, 마침내 차선호 아닌 차민호로 체포됐다.

20일 방송된 SBS ‘피고인’에서는 박정우(지성)가 본격적인 반격에 나섰다.

박정우는 차민호(엄기준)에게 제니퍼 리(오연아)를 언급했다. 차민호는 이에 “지금 어디 있냐. 몰라서 묻는다”라고 되물었다. 이어 그는 “설마 제가 죽였다고 생각하는 거냐”며 “박정우 검사님은 그렇게 힘든 일을 겪고 변한 게 없다”고 비웃었다.

그러나 박정우는 “그쪽도 마찬가지”라고 코웃음친 뒤, “검찰에서 보자”는 말을 남기고 사무실을 떠났다. 박정우는 차민호가 제니퍼 리를 살해했던 별장을 찾아 증거를 찾기 시작했다. 그는 차민호의 별장에서 제니퍼 리의 혈흔을 발견했고, 김석(오승훈)을 통해 차민호가 범인임을 입증할 수 있는 녹취를 얻었다.

박정우는 이어 나연희(엄현경)를 만나 협조를 요청하기도 했다. 그러나 차민호 역시 이 모든 걸 눈치채고 있었다. 김비서(김경남)가 박정우와 연락을 주고받는 것도 알고 휴대전화를 불시 검문했다. 도청기를 통해 박정우와 나연희의 대화를 엿들은 차민호는 나연희에게 “도망가자”고 말했다.

나연희는 알겠다고 말했고 다음날 공항으로 향했다. 그러나 차민호가 티켓팅하러 간 사이에 나연희가 사라졌다. 뒤늦게 이를 발견한 차민호는 황급히 뒤를 쫓았고, 그러던 중 박정우에게 붙잡혔다.

박정우는 체포 영장을 들이밀며 “차민호, 당신을 체포한다”고 말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