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적’ 윤균상, 박수영까지 포섭 완료… 김정태 복수 다짐(종합)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배우 김정태, 안내상, 박수영, 윤균상 / 사진=MBC '역적' 캡처

배우 김정태, 안내상, 박수영, 윤균상 / 사진=MBC ‘역적’ 캡처

‘역적’ 윤균상이 박수영을 자신의 편으로 만들었다.

20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극본 황진영, 연출 김진만 진창규)에서는 홍길동(윤균상)이 김자원(박수영)을 이용해 연산군(김지석)에게 한걸음 더 다가갔다.

김자원은 소부리(박준규)를 불러 “두 달 안에 은 삼백 냥을 내수사에 들여라”고 지시했다. 이 같은 과정에서 김자원은 소부리의 뒤에 홍길동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김자원은 홍길동을 만나 “얼마 전에 자네를 본 적이 있다. 머슴 발판이”라며 “충원군(김정태)에게 왜 그랬냐”고 질문했다. 홍길동은 “갚아줄 일이 있어 그랬다”라고 답했다. 또 김자원은 “나도 충원군이 싫었다. 자네를 응원하면서 봤다”며 “무슨 속셈이냐”고 캐물었다. 홍길동은 “건달답게 충성하도록 은광을 받친 것뿐이다”라고 전했다.

이후 김자원은 홍길동에게 신뢰를 쌓게 됐고, 홍길동 패거리들은 내수사 자금 줄 역할을 했다. 홍길동은 돈을 모으기 위해 김자원을 찾아가 “금주령을 내려 달라”고 청했다. 금주령을 내리는 날짜를 미리 알고 술을 만든 후 값이 올랐을 때 팔면 큰 이득이 남기 때문. 결국 연산군으로부터 금주령이 떨어졌고, 술값이 폭등하기 시작했다. 이때 활빈정에서는 술들을 ‘약주’라는 명목 하에 납품하며 돈을 챙겼다.

이를 아니꼽게 바라본 한양의 건달들이 홍길동 패거리를 훼방을 놓았다. 홍길동은 김자원에게 “조만간 텃세 부리는 한양 건달들이랑 한 판 붙을 것인데, 큰 싸움이 나도 뒤탈이 없게끔 잘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후 홍길동은 다른 건달들을 제압한 후 더 크게 사업을 벌였다.

홍길동은 김자원에게 할당된 돈들을 가져다 바쳤다. 김자원은 홍길동에게 “요즘은 공화(이하늬) 생각이 안 나냐”고 물었다. 홍길동은 “혹시 장학원 여학 중에 공화 누님이 있습니까?”라고 질문했고, 김자원은 “장학원에 공화라는 이름을 가진 아이는 없다”며 거짓을 고했다.

한편 송도환(안내상)은 충원군(김정태)을 유배지에서 벗어나게 하기 위한 계획을 세웠다. 송도환은 충원군에게 “제 말이라면 두 팔 벗고 나서서 도와줄 이들이 몇 있다. 그 아이는 온전히 제가 만든 작품이다”라며 길현(심희섭)을 언급했다. 이어 송도환은 “충원군께서는 누에가 허물을 벗듯 이제는 충원군을 벗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에 충원군은 밤새도록 공부를 하며 복수의 칼을 갈았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