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고인’ 오승훈, 엄기준 대신 거짓 자백… 지성이 시켰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피고인' 오승훈, 엄기준 / 사진제공=SBS

‘피고인’ 엄기준, 오승훈 / 사진제공=SBS

‘피고인’ 엄기준이 오승훈에게 거짓 자백을 종용했다.

20일 방송된 SBS ‘피고인’에서는 박정우(지성)가 차민호(엄기준)가 제니퍼 리(오연아)를 죽였다는 증거를 찾고 그를 압박했다. 차민호의 별장에서 제니퍼 리의 혈흔을 발견한 것.

차민호는 검찰 조사에 응했다. 같은 시각 검찰 조사를 받으러 온 김석(오승훈)과 화장실에서 마주친 그는 “그동안 고생 많았다”며 “네가 잘해준 덕분에 여기까지 왔다. 앞으로도 계속 쭉 가야한다”고 말했다.

차민호는 이어 “박정우가 장난질을 쳤다”며 “나라도 속았을 것이다. 그런데 내가 좀 난처하게 됐다. 석이가 날 위해 뭘 좀 해줄 수 없겠냐”고 물었다. 김석은 결국 차민호의 뜻대로 자신이 제니퍼 리를 죽였다고 자백했고 박정우는 분노했다.

한편, 차민호는 김석과 만난 뒤 누군가에게 전화를 걸어 “사람을 알아봐라. 언제 마음이 바뀔지 모른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모든 것은 박정우가 계획한 것이다. 김석은 차민호 대신 자백했고, 차민호로부터 제니퍼 리를 죽이고 흉기를 숨겼다는 녹취를 얻게 됐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