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식당’ 허경환, 알리오 오징어 만들고 “밀가루 비린내”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요상한 식당' 허경환 / 사진제공=tvN

‘요상한 식당’ 허경환 / 사진제공=tvN

‘요상한 식당’ 개그맨 허경환이 알리오 올리오 만들기에 실패했다.

20일 방송된 tvN ‘요상한 식당’에서는 셰프 최현석과 허경환이 팀을 이뤄 생면 알리오 올리오와 이탈리아 라쟈냐를 만들게 됐다.

그러나 허경환은 최현석이 지시하는대로 재료와 조리도구를 찾고 다루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결국 같은 팀 피오가 투입돼 도움을 주기도 했다.

피오 찬스가 끝나자 허경환은 다시 허둥댔고, 급기야는 최현석이 있는 방으로 건너가 재료를 골라 달라고 하는 등 반칙을 일삼아 웃음을 자아냈다.

요리가 마무리될 무렵, 최현석은 허경환에게 어렵게 뽑은 생면을 삶으라고 지시했다. 그러나 허경환의 면은 시간 내 익지 않았고 그대로 올리브유에 투하돼 뻣뻣하게 굳었다.

완성된 알리오 올리오의 비주얼 역시 만만치 않았다. 면이 마치 구운 오징어처럼 뻗어난 것. 이를 맛본 허경환은 자신의 요리임에도 인상을 쓰며 “밀가루 비린내가 난다”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