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내한 ‘드림걸즈’ 캔디스 “한국을 즐기고 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드림걸즈' 쇼케이스 포스터 / 사진제공=오디컴퍼니㈜

뮤지컬 ‘드림걸즈’ 쇼케이스 포스터 / 사진제공=오디컴퍼니㈜

캔디스 마리 우즈가 “한국 관객들과 만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캔디스 마리 우즈는 20일 오후 8시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삼성카드홀에서 진행된 뮤지컬 ‘드림걸즈’의 쇼케이스에 참석해 “한국에 와서 팬들과 만나 뵙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현재는 한국을 즐기고 있다. 밤 문화와 음식 등을 즐기고 있는 중”이라고 웃었다.

“신나는 마음”이라는 캔디스는 “무엇보다 ‘드림걸즈’로 한국 관객을 만나게 돼 설렌다”고 덧붙였다.

‘드림걸즈’는 R&B 여성 그룹 다이애나 로스와 슈프림스의 이야기를 모티브로 탄생한 작품이다. 이번 내한 공연에는 브로드웨이 현역에서 활발히 활동 중인 브리 잭슨(Bre Jackson), 브릿 웨스트(Brit West), 캔디스 마리 우즈(Candice Marie Woods), 앙투아넷 코머(Antoinette Comer), 섀비 브라운(Shavey Brown), 닉 알렉산더(Nik Alexander), 타일러 하드윅(Tyler Hardwick), 올리비아 애슐리 리드(Olivia Ashley Reed) 등이 출연한다.

오는 4월 4일부터 6월 25일까지 샤롯데씨어터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