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가볼X안녕하신가영, 22일 신곡 ‘우리가 우리였을 때’ 발표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안녕하신가영, 슈가볼 / 사진제공=awake

안녕하신가영, 슈가볼 / 사진제공=awake

슈가볼과 안녕하신가영의 컬래버레이션이 성사됐다.

슈가볼과 안녕하신가영의 ‘우리가 우리였을 때’가 오는 22일 발매될 예정이다.

슈가볼은 앞선 싱글 ‘두려워질 만큼’의 인기가 채 식기도 전에 새 싱글 발매 소식을 빠르게 전해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이번 싱글 앨범은 안녕하신가영이 슈가볼에게 선물한 곡으로, 색다른 방향을 제안하며 직접 프로듀싱까지 맡았다.

슈가볼 고창인은 평소 본인의 목소리로 부르는 곡에 있어서는 꼭 본인이 작사하기를 고집했었지만, 안녕하신가영의 가사를 접하는 순간 이 곡 만큼은 예외적으로 믿고 따라가겠다는 의사를 보였다. 인디신을 대표하는 두 감성 싱어송라이터의 조합이 어떤 케미로 리스너들에게 어필할 수 있을지 벌써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안녕하신가영은 최근 단편집 EP ‘그리움에 가까운’을 책과 함께 발표해 서정적인 음악과 글을 선보였으며, 슈가볼은 지난 1월 싱글 ‘두려워질만큼’ 발매에 이어 꾸준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슈가볼과 안녕하신가영의 신곡 ‘우리가 우리였을 때’는 오는 22일 0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