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앱’ 조이 “‘그거너사’ 근무환경 좋다… 이현우-이서원과 삼각관계”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레드벨벳 조이, 배우 이현우 / 사진=V앱 '‘이현우&조이의 '그거너사' 첫방 오리엔테이션 Live!’ 캡처

레드벨벳 조이, 배우 이현우 / 사진=V앱 ‘‘이현우&조이의 ‘그거너사’ 첫방 오리엔테이션 Live!’ 캡처

레드벨벳 조이가 ‘그거너사’ 촬영 환경을 언급했다.

조이는 20일 네이버 V앱을 통해 생중계된 ‘이현우&조이의 ‘그거너사’ 첫방 오리엔테이션 Live!’를 통해 이상형 월드컵을 진행했다.

1라운드는 이현우와 이서원이었고, 조이는 선택에 앞서 “근무 환경이 좋다는 말을 들었다. 훈훈한 분들 사이에 들어가 있다”라고 전했다.

이어 조이는 “이현우-이서원, 두 남자가 나를 두고 싸운다”라며 “촬영 쉬는 시간에도 장난으로 ‘한결이야 나야?’라는 장난을 치곤 한다”고 밝혔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