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라이트가 말했다 #재데뷔 #비스트 #큐브 (종합)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하이라이트,캔유필잇,쇼케이스

그룹 하이라이트가 20일 오후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앨범 ‘캔 유 필 잇?(Can You Feel It?)’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데뷔 9년차 신인, 하이라이트가 그간의 소회를 모두 털어 놓았다.

하이라이트가 20일 미니 1집 ‘캔 유 필 잇?’을 발매했다. 2009년 큐브엔터테인먼트 소속 6인조 보이그룹 비스트로 데뷔했던 이들이 하이라이트로 이름을 바꾼 뒤 처음 내놓은 앨범이다. 이에 앞서 발표한 선 공개곡 ‘아름답다’는 물론 이날 타이틀곡 ‘얼굴 찌푸리지 말아요’까지 주요 음원차트 1위를 차지하며 선방했다.

그러나 “그 과정이 순탄치만은 않았다”고 하이라이트는 고백했다. 지난해 멤버 장현승이 탈퇴하며 5인조로 재편했다. 그리고 연말, 전속 계약 기간이 만료됨에 따라 5인 멤버는 큐브를 떠나 신생기획사 어라운드 어스를 새로 설립했다.

이 과정에서 팀명이 모호해졌다. “아쉬웠던 것은 의도하지 않은 방향으로 흘렀다는 것”이라며 “전 회사와의 협상이 잘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윤두준은 말했다.

하이라이트,양요섭,캔유필잇,쇼케이스

그룹 하이라이트 양요섭이 20일 오후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앨범 ‘캔 유 필 잇?(Can You Feel It?)’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20일 서울시 광진구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열린 미니 1집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하이라이트는 이렇듯 그간의 일들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입을 열었다.

“데뷔 축하한다는 응원을 많이 들었다”며 웃음을 터뜨리기도 했던 양요섭은 “큐브도 저희도 좋은 게 좋은 거니까, 비스트라는 이름을 그대로 사용할 수도 있었다. 다만 시간이 얼마나 걸릴지 몰랐기 때문에 걱정이 됐다. 팬 분들이 사랑해주신 것은 비스트라는 이름보다 저희 다섯 명이기 때문에 괜찮다고 생각했다. 빨리 팬 분들을 만나자는 생각이었다”고 설명했다.

하이라이트라는 이름과 어라운드어스라는 새 소속사, 가장 큰 것이 달라졌지만 중요한 것은 달라지지 않았다. 윤두준은 “개개인의 정체성, 가치관, 음악에 대한 마인드는 바뀌지 않았다. 이제까지 해온대로 팬 분들과 대중 분들에게 다가갈 생각”이라는 소신을 밝혔다.

더 단단해진 이들이 내놓은 타이틀곡 ‘얼굴 찌푸리지 말아요’는 음악적으로는 보다 가벼워졌다. 각 잡힌 칼군무 대신 재기발랄한 동작과 익살스러운 표정이 퍼포먼스의 주를 이루고 슬프고 애절한 고음 대신 유쾌한 래핑과 후렴구가 귀를 사로잡는다.

곡을 작업한 용준형은 “하이라이트로 처음 인사를 드리는 것이다 보니, 유쾌한 이미지를 보여드리고 싶었다. 또 요즘 많은 분들이 힘들어하시지 않나. 위로를 드리고자 만든 곡”이라고 의미를 밝혔다.

“시작이 반이라고 하죠. 이제 반을 온 겁니다. 남은 반을 채우기 위해 오랜 여정 아닌 여정을 떠날 텐데, 함께 길동무가 되어 주시길 바랍니다.”

하이라이트는 같은 날 오후 7시부터 팬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