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원라인’ 완구VS병휘, 이런들 어떠하리 저런들 어떠하리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진구와 임시완이 20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원라인'(감독 양경모, 제작 미인픽쳐스, 곽픽쳐스)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배우 진구와 임시완이 20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원라인'(감독 양경모, 제작 미인픽쳐스, 곽픽쳐스)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ard333@

배우 임시완과 진구가 ‘완구커플’을 완성했다. 이에 맞서 박병은과 이동휘가 ‘병휘커플’로 나선다.

네 사람은 20일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진행된 영화 ‘원라인’(감독 양경모)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자리엔 네 배우 외에도 극을 연출한 양경모 감독과 극 중 원라인의 숨은 공신 김선영이 참석해 극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원라인’은 평범했던 대학생이 모든 걸 속여 은행 돈을 빼내는 ‘작업 대출’ 업계에 발을 들이며 벌이는 범죄 오락 영화다. 이날 최초 공개된 극에는 구멍 없는 배우들의 열연이 눈에 띄었다. 특히 임시완과 진구는 능청스러운 모습으로 이전의 연기톤과 다른 모습을 보여줬고, 박병은은 살벌한 카리스마를 뽐냈다. 이동휘는 명불허전 ‘깐족 대마왕’으로 변신해 극에 재미를 더했다.

이날 기자간담회 현장에서는 임시완의 ‘진구 형 사랑’이 뜨거웠다. 앞서 두 사람은 ‘완구커플’로 불리며 기대를 모은 바 있다. 임시완은 “나는 힘을 빼고 연기를 하려고 해도 불가능했다. 이게 바로 기라성 같은 진구 형과 나의 차이다. 형을 따라가려면, 나는 얼마나 더 많은 작품을 연기하고 연구해야 할까”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진구는 임시완의 너스레에 얼굴을 가리고 웃기 바빴다.

애정은 계속 이어졌다. 영화에 관한 질문과 답변이 오가던 중, 임시완은 “진구 형과 함께 연기를 하는 장면만 알고 있었다. 오늘 완성된 영화를 보면서 진구 형의 다른 연기들도 봤는데 내가 어렸을 때부터 알던 그 선배님이 나오는 거다”라며 팬심을 드러냈다. 그는 “완구커플이 되고 싶다는 소망이 커졌다. 내가 앞으로 밀 거다”라고 말했다.

임시완은 직접 진구에게 “그동안 많은 커플들을 보여줬었는데, 완구커플은 어떤가”라고 질문까지 했다. 진구는 그런 임시완에게 “영화 홍보 중이니 완구커플이 좋다고 말하겠다. 홍보가 끝날 땐 말이 달라질지 모른다”라고 도도하게 말했다.

영화 '원라인' 박병은, 이동휘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원라인’ 박병은, 이동휘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임시완과 진구의 밀당이 이어지는 가운데, 박병은은 “병휘커플은 어떠냐”고 던졌다. 극 중 악의 축을 담당했던 본인과 이동휘의 케미에 대해 언급한 것. 그의 말에 현장엔 폭소가 이어졌다. 진구는 “나도 병휘커플이 좋다”며 응원했다. 하지만 이동휘는 “병휘커플은 어감이 좋지 않다. 다시 생각하고 얘기를 하자”며 형들을 타일렀다.

완구커플이면 어떻고, 병휘커플이면 또 어떤가. 네 사람의 얽히고설킨 연기호흡은 극의 가장 큰 관전 포인트로 작용할 전망이다. 영화 ‘원라인’은 오는 29일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