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맘대로 가자’ 박현빈 모자(母子), 한 침대 써야한다는 소식에 ‘동공지진’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박현빈 모자/사진=TV조선 '맘대로 가자'

박현빈 모자/사진=TV조선 ‘맘대로 가자’

박현빈 모자가 뜻밖의 상황에 당황했다.

트로트가수 박현빈과 인기 노래강사 정성을 모자(母子)가 20일 방송되는 TV조선 ‘맘대로 가자’에서 서로를 어색해하며 무뚝뚝한 모습을 보여 주위를 놀라게 한다.

‘맘대로 가자’는 장성한 스타 아들과 평생 아들을 위해 살아온 엄마가 함께 여행을 떠나는 신개념 효도 관광 리얼리티로 엄마에게 100퍼센트 맞춘 자유여행을 표방한다. 여행을 통해 나이는 들었지만 여전히 철부지이고 싶은 아들 가수 김종국, 개그맨 허경환, 가수 박현빈, 배우 송재희가 엄마와 공감대를 형성하고 추억을 만들어 가는 과정을 그린다.

첫 여행지인 말레이시아로 여행을 떠난 박현빈은 “평생 한 공간에 엄마와 단 둘이 있어본 적이 없는 것 같다. 엄마와 둘이 여행을 떠날 생각에 설레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걱정도 된다”고 말하고 엄마 정성을 여사 역시 “아들과 같은 아파트에 살며 왕래가 잦지만 친하지는 않다. 아들과 친한 엄마도 있느냐”고 반문하며 무뚝뚝한 모자(母子)사이임을 인증한다.

여행 내내 ‘너는 너 나는 나’ 방식으로 따로 또 같이 여행을 즐기던 박현빈과 정성을 여사는 숙소에 돌아와 한 방 한 침대에서 잠을 청해야한다는 사실에 망연자실하고 박현빈은 침대가 두 개인 방을 수소문하며 다른 멤버들의 방 사찰에 나서 웃음을 자아낸다.

‘맘대로 가자’는 20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